5월26일 네이버 블로그에서 티스트리로 이사와, 1번째 글을 쓴지  6개월만에 100번째 글을 쓰게 되었다.

성격상 주변 물건 정리도 잘 안되고, 인간 관계도 잘 정리가 안되지만 왠지 이 블로그만은 전환점에서는 한번씩 정리를 하는 시간을 갖는게 좋을듯 싶어 개인적으로 100번째라는 기념할 만한 시점에서 어느정도 정리를 하고 넘어 갈려고 한다.

블로그를 운영하게 된 경위는 시대의 대세가 그쪽으로 흘러간 면도 있고, 남들도 다 쓰는 도구를 제대로 활용도 못하고 뒤떨어진채 살기 싫었다는 점도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짧지도 그렇지만 길지도 않은 인생을 살아 오면서 미완성의 나를 되돌아 보고 미래를 계획하는 시간을 가질수 있게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였다.

그러한 시간속에서 가족의 소중함, 삶에 대한 고찰을 통해 무엇이 진정 중요하고 필요로 한 것인지를 생각만이 아닌 글로써 표현하면서 정립할수 있었다는 점에서 무엇보다 의미가 있었지 않나 싶다.

가족사랑에 대해서는 함께 생활하면서 늘 맘속에 새기고 살면 되겠지만, 삶에 대한 고찰은 아직 무언가를 깨닫기에는 너무 내 자신이 부족한 점이 많아, 다만 바란다면 다음의 200번째 글이나 300번째 글에서 좀더 정리된 자신을 모습을 적을수 있게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본다.  

이 블로그의 성격에 대해서는 전에 일본의 하테나 유저가 잘 정리를 해 주었다.

"동물화하는 포스트모던을 읽으며 하테나를 좋아하는 블로그"

1994년에 일본에 유학와서 대학을 졸업하였지만 결혼을 계기로 3년간 한국에서 살게 되었고, 정신없이 보내던 한국생활속에서 무언가에 끌려 다시 일본으로 오게 된 나에게는 곤도씨와 하테나라는 인터넷회사의 서비스와 톡특한 그들만의 문화는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그들의 문화 저변에 깔려있는 오타쿠계 문화에도 자연스럽게 흥미를 갖게 되었다는 점에서 잘 정리된 표현이 아닌가 싶다.

방문자를 보면 초기에는 구글을 통해 트래픽이 많았으나 최근에는 올블로그, 그리고 도메인 탓과 하테나 유저들의 관심상황을 옮겨 적은 글이 많아서 그런지 일본의 하테나로부터의 방문자도 꽤 있는 편인데 한일간의 균형잡힌 시각으로 객관적인 내용도 많이 적어보려 노력중이다.


향후 블로그를 통해 내 자신이 어떻게 발전하여 어떤 모습으로 성장할지는 미지수 이지만 자기 자신에게 희망과 꿈을 가지고 지켜보고자 한다.

나에게 있어서 블로그는 내인생을 적어가는 일기장이라기보다는 내인생을 강하게 만들어 나가기 위한 무도인의 수련장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신고

'하테나 블로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는 즐겁다.  (3) 2006.11.29
하테나 비밀 결사에 딱 걸렸다.  (0) 2006.11.25
100번째  (12) 2006.11.14
이 블로그는 ?  (0) 2006.11.07
천애고독  (4) 2006.05.30
두근 두근 설레임  (4) 2006.05.26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