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대성공을 거든 삼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갤럭시 S의 후속 기종인 갤럭시 S2가 23일 드디어 출시되었다.


아키하바라 요도바시카메라 앞에서 진행된 갤럭시 S2 출시 이벤트

갤럭시 S2는 듀얼 코어와 함께 슈퍼아몰레드 플러스를 탑재하여 빠르면서 아름다운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갤럭시 S 이상의 기대감을 일본 소비자들이 갖고 있지 않나 보인다. 인터넷상의 평가는 물론이고 가격 비교 사이트 카카쿠닷컴에서도 NTT도코모의 다른 스마트폰을 제치고 관심도 1위에 올라섰으며, 6월 10일부터 시작한 예약 판매에서도 일부 판매점은 초기 예약량이 전부 예약되었다고 한다.

일본 현지 업체도 다양한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갤럭시 S2와 경쟁할 만한 제품은 판매한지 1년이 되어가는 아이폰 4가 되지 않을까 생각되지만, 아이폰 5가 9월경에는 나온다고 하니 현재로서는 갤럭시 S2와 경쟁할 제품은 특별히 눈에 띄지 않는다.

다만, 한국시장에서 삼성과 치열하게 경쟁하는 LG가 갤럭시 S2와 같은 NTT도코모를 통해 옵티머스를 출시하고 일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KARA를 내세워 광고하고 있어 옵티머스가 얼마만큼의 품질로 일본 유저에게 어필할 수 있을지가 관건으로 보인다.



삼성 갤럭시 S2 홍보대사로 임명된 미나미 아키나양이 우주복을 입고 등장

23일 아키하바라의 요도바시카메라 앞에서 갤럭시 S2 출시 이벤트가 치러졌는데, 갤럭시 S 발매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NTT도코모와 갤럭시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우고 삼성이라는 브랜드는 크게 부각시키고 있지 않다는 점에서도 삼성이 아직은 삼성을 전면에 내세우고 일본 시장을 공략하려는 강한 의지는 없는 듯싶다. 다만, 록폰기에서 갤럭시 S2 카페를 열거나 갤럭시 S2를 우주에 띄워 갤럭시 유저의 메시지를 우주의 갤럭시 S2에서 보여주는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어 일본 유저에게 삼성 이미지를 점차 침투시키고 있는 것은 확실한 듯싶다.

개인적으로도 갤럭시 S2로 삼성이 일본에서 애플 이상의 대성공을 거두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 아직은 디자인이나 성능에서 아이폰을 넘어섰다고 볼 수 없는 갤럭시 S2로 삼성이 애플을 넘어선다면 그것은 그것대로 문제라고 생각된다. 삼성 갤럭시 S는 여전히 아이폰을 따라 하고 있고, 지금도 애플과 법정에서 다툼을 벌이고 있는 형편이다. 삼성이 디자인면에서나 소프트・하드 모든면에서 애플을 넘어섰을 때 일본 시장에서 진정으로 승리자가 될 수 있을 것이고 일본 유저의 마음을 진심으로 휘어잡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한일IT기업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ONEPLUSONE.ASIA
양국 IT 기업이 언어의 장벽을 넘어
신뢰를 바탕으로 자유롭게 교류하고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