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네이버 검색을 서비스 중인 네이버 재팬은 27일 스마트폰과 휴대폰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메신저 "LINE"을 공개하였다.


채팅창 배경 색깔이 깔끔해서 개인적으로 맘에 드는 LINE

네이버 재팬에 따르면, LINE은 스마트폰과 휴대폰, 그리고 이동통신사에 관계없이 친구나 가족과 1대1 또는 다수가 동시에 채팅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이다. 또한, 트위터 등 기존의 SNS가 불특정다수의 유저가 정보 교환과 교류를 목적으로 한 커뮤니케이션에서는 편리하지만, 가까운 친구나 가족 등 개인적인 커뮤니케이션 툴로서는 불편함이 있었는데, LINE은 기존의 휴대폰이나 스마트폰에 등록된 전화번호로 가까운 친구나 가족 그리고 친한 동료를 중심으로 커뮤니케이션을 즐길 수 있어 보다 마음 편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네이버 재팬은 올해 안에 LINE 이용자수 100만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가 아는 한 일본에는 LINE과 유사한 토종 서비스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있다면 한국 최대의 모바일 메신저로 성장한 카카오톡의 일본어 서비스가 존재하고 있다. 한국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서는 1.700만 유저를 확보한 카카오톡을 선두로 다음의 마이피플이 선전하고 있고, 네이버가 내 놓은 네이버톡은 네이버 브랜드에 걸맞지 않게 부진한듯 싶다.

이번 네이버 재팬의 LINE 공개로 일본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서 카카오톡과 네이버톡의 일본어 버전이라고 할 수 있는 LINE의 경쟁이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겠다. 한국에서는 네이버와 과거 한게임 창업자가 미는 카카오톡의 경쟁이었다면, 일본에서는 네이버 재팬(NHN 재팬)과 카카오톡 일본어 버전 서비스를 맡고 있는 코코네(한게임 재팬 창업자가 설립한 회사)의 대결 구도여서 세월의 경과와 함께 기이한 대결 구도가 펼쳐지는 느낌이다.

카카오톡을 이용하는 일본 유저가 상당수 존재하지만, 한국 만큼의 성장세를 보이는 것은 아니여서 후발 주자인 LINE이 같은 NHN 재팬 그룹 서비스인 게임 포털 한게임 재팬과 포털 사이트 라이브도어 등과 연계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친다면 카카오톡을 넘어서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 같은데, 카카오톡의 다음 움직임이 주목된다.


한일IT기업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ONEPLUSONE.ASIA
양국 IT 기업이 언어의 장벽을 넘어
신뢰를 바탕으로 자유롭게 교류하고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