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대표하는 모바일 게임 2강 게임빌과 컴투스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소셜 게임에 힘을 쏟으며, 플랫폼 시장에 명함을 내민 가운데 일본 최대의 소셜 게임 플랫폼 Mobage 운영사 DeNA가 한국 법인을 설립하였다.


DeNA 도쿄 본사 전경(출처 blog::941 )

DeNA는 27일 한국 법인 DeNA Seoul을 설립하고 한국 내에서의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발표하였다. 온라인게임시장이 순조롭게 성장하고, 2010년경부터 스마트폰이 빠르게 보급되면서 관련 시장도 함께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어 DeNA로서는 한국 법인을 거점으로 한국 기업과 일본은 물론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게임 플랫폼 Mobage와의 다양한 제휴를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국에서의 소셜게임 발굴과 유력 개발사의 지원과 협력 등 한국 기업과의 관계 강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한다.

지금까지 일본, 중국, 미국, 네덜란드에 거점을 만들어 온 DeNA는 이번 한국 거점 개설로 한국의 앞선 인프라와 빠른 스마트폰 보급으로 형성된 다양한 소셜 게임 개발사를 자사 플랫폼으로 끌어들이고, 갤럭시 S 시리즈 게임 허브 플래폼에 Mobage를 탑재한 삼성과의 긴밀한 협력 관계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

한게임은 일본에 건너가서 일본 최대의 게임 포털로 성장하였고, 이에 영향을 받은 DeNA는 모바게로 소셜게임 최대 플랫폼으로 성장, 이제 한국에까지 진출하였다. 한일을 대표하는 게임 플랫폼이 이제는 각각의 본거지는 물론이고 상대방 본거지 그리고 글로벌 시장을 놓고 본격 경쟁의 막을 올렸다고 하겠다.


한일IT기업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ONEPLUSONE.ASIA
양국 IT 기업이 언어의 장벽을 넘어
신뢰를 바탕으로 자유롭게 교류하고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관련글
2011/05/17 - [일본 게임] - 한게임을 넘어 글로벌 게임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mobage
2010/11/03 - [일본 게임] - 한일 게임 포털, 세계 시장에서 격돌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