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대표하는 라쿠텐과 조조타운이 제품과 서비스 문제로 수난을 겪고 있다.

라이벌 아마존을 넘어서려도 넘어진 라쿠텐
온라인 쇼핑몰 분야에서 아마존과 라이벌 의식이 강한 라쿠텐은 전자책에서만큼은 아마존보다 한발 앞서 나가기 위해 아마존의 킨들보다 한발 앞선 7월 19일 일본 시장에 전자책 단말기 kobo touch와 전자책스토어를 오픈하였다.

 


미키타니대표도 발표 기념식에 참여하여 정체된 일본의 전자책 시대를 새롭게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는데, 열정만 앞섰을 뿐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단말기가 제대로 작동이 되지 않는 문제와 함께 초기 3만 점의 전자책을 준비하겠다고 하였던 약속과는 다르게 실제로는 2만 점도 되지 않았으며, 부족한 책의 수량을 채우기 위해 인터넷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어 문서를 전자책 수량에 포함시키는 꼼수까지 연출하며 인터넷 유저로부터 빈축을 샀으며, 소비자청에서 지도를 받기까지 하였다.

더구나 최근에 라이벌 아마이 전자책 단말기 kindle 예약과 킨들스토어를 10월 25일 오픈하면서 인기를 끌자, 재고로 남을 것 같은 kobo touch를 라쿠텐 쇼핑몰 우수 고객에게 공지 없이 무료로 보내는 최악의 수를 두는 사태까지 발전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아마존과 당당하게 경쟁하겠다는 라쿠텐이지만, 자신들의 안방인 일본시장에서조차 우왕좌왕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라쿠텐스토리 저자로서 씁쓸한 마음이 드는 요즘이다.

대표의 트윗 실수로 배송료 무료로 돌아선 조조타운
의류 쇼핑몰 분야에서는 라쿠텐 이상의 위상을 자랑하는 조조타운이지만, 최근 조조타운의 대표인 마에자와씨가 자신의 트위터에서 배송료가 비싸다는 유저에 대해서는 "공짜로 상품이 배달되는 것이 아니다, 다시는 주문하지 않아도 된다"라는 폭언에 가까운 글을 올려 화제가 되었는데, 이후에 마에자와 대표는 트위터에 사과의 글을 올려 사태는 진정되는 분위기를 보였다.

 


11월 1일 조조타운은 기본 399엔이었던 배송료를 무료로 한다고 발표하였다. 표면적으로는 사이트 이용자 조사에서 인터넷 쇼핑몰에 저렴한 가격을 요구하는 의견이 많아서 배송료를 내렸다고 하지만, 대표의 트윗 실수가 원인이 아닌가 보인다. 다만 이번 일이 전화위복이 되어 무료 배송료 덕분에 조조타운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찬스가 되어 전화위복이 되지 않을까 싶다.


가장 잘 나갈 때 더욱 조심하고 초심을 잃지 말아야한다지만, 글로벌 시장을 향해서 진군하는 라쿠텐이나, 야후 재팬과 제휴를 맺고 의류 쇼핑몰 시장에서의 지위를 확고히 하고 있는 조조타운이나 고객의 신뢰를 얻는 것은 어렵지만 잃는 것은 한순간임을 명심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