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은 그 어느 때보다도 사회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많은 일이 있었던 한해였다. 세월호 사고는 일본에서 겪은 3.11 대지진의 경험을 떠올리게 하며 인간의 무기력과 무능력을 다시 한 번 실감했고, 오늘날의 인간 세상이 정글과 다름없이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남아야 하는 서바이벌 세상임을 다시 한번 절실하게 느끼게 해 주었다.

 

IT 관련해서 삼성의 몰락과 샤오미의 부상, 그리고 알리바바 상장 등 커다란 뉴스가 많은 한해였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커다란 관심을 갖고 지켜본 것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탭조이의 파이브락스 인수이고 또 하나는 라인과 우아한형제가 함께 일본에서 배달서비스를 시작한 일이다.

 

탭조이의 파이브락스 인수

파이브락스가 탭조이에 인수된 건은 지금까지 생각해왔던 이상적인 모델이 현실에서 실현되었다는 점에서 커다란 감동이었다.

 

일본시장 진출 관련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인터넷 인프라와 창의적인 서비스가 발 빠르게 서비스되고 있는 한국 시장을 기반으로 새로운 비즈니스가 창출되고, 자본과 시장에서 한국보다 앞선 일본이 투자하고 일본시장에 안착하는 데 도움을 주면서 서비스의 규모와 기술력을 향상해나가며 함께 세계시장으로 도전하는 모습을 늘 그려왔었다.

 

 

 

파이브락스는 한국의 앞선 게임 시장을 배경으로 모바일 게임 분석 솔루션 기업으로 출발하여 기술력을 인정받아 일본의 글로벌브레인의 투자를 받고 일본 시장에도 안착하며 글로벌 시장으로의 발판을 마련하였고, 이에 세계적인 모바일 광고 플랫폼 업체 탭조이가 파이브락스를 인수하는 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한일간에 역사적 정치적 문제로 관계가 뒤틀리고 있는 가운데 나온 이번 파이브락스의 성공 모델은 한일이 경제적으로 향후 윈윈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시금석이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파이브락스의 노정석 CSO는 투자와 일본 진출 관련해 많은 도움을 준 글로벌브레인에 보답하고자 글로벌브레인 한국지사 대표를 맡는다는 뉴스도 있어 앞으로의 한국 벤처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되리라 보인다.

 

 

라인과 우아한형제들의 만남

일본에서 가장 성공한 한국 기업과 지금 한국에서 가장 핫한 기업이 만나 함께 일본 시장을 공략한다는 점에서 관심이 많이 가는 라인과 우아한형제의 합작품 라인 와우다.

 

 

 

라인은 태생부터 특이하다. 네이버가 수차례 공략하여 실패한 일본 시장에서 마지막으로 스마트폰 서비스에 올인을 선언한 이후 터진 3.11 대지진을 겪으며 한국 개발자와 일본 기획자들이 모여 만든 서비스가 라인이다.(일본에서는 라인을 일본 서비스로 보며 글로벌 서비스로 성장한 일본 최초의 인터넷 서비스로 칭송하고 있고, 한국에서는 모회사가 네이버라는 점에서 라인을 한국 서비스로 보고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최초의 한일 합작 글로벌 서비스로 보고 있다.)

 

이제는 일본인들의 생활 인프라로 자리 잡으며 한국 기업의 가장 성공적인 모델이 되어가고 있는 라인이 플랫폼으로 성장하면서 게임을 비롯하여 쇼핑, 만화, 음악, 지불서비스까지 그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가운데 배달 서비스 부분에서는 한국에서 가장 성공한 배달의민족 운영회사 우아한형제와 함께 라인 와우를 선보였다.

 

우아한형제는 소셜커머스를 잇는 대표 모바일 서비스로 성장하면서 우아한형제, 요기요, 배달통의 삼파전이 전개되고 있지만, 타사와는 차별화된 독특한 기업문화와 기술력 그리고 젊은이들의 멘토로 자리잡으며 유명인이 된 김봉진 대표의 인기에 힘입어 최고의 배달 앱으로 성장한 배달의민족이 한국 시장에 이어 일본 시장에 진출하며 라인과 손잡았다는 점에서 향후 전개 과정과 결과에 주목이 간다.

 

 

정치적으로 여전히 미궁 속에 빠져있는 한일 관계에서도 민간 교류와 경제 교류는 더욱 늘어나고 있고, 특히 IT 벤처 투자와 교류 부문에서는 많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한국과 일본은 2015년 더욱 많은 교류와 협력이 이루어지길 기대하며, 개인적으로 그런 흐름 속에서 보탬이 되는 역할을 할 수 있는 한 해로 만들고자 한다.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