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추락으로 이어지던 일본의 대표적 SNS 플랫폼 업체인 Mixi가 몬스터 스트라이크라는 게임 하나로 그동안의 열세를 뒤집고 다시 모바일 인터넷의 주역으로 부상하고 있다.

 

일본의 SNS 역사는 Gree가 한발 앞서 시작하였지만, 그 뒤를 이어 출발한 Mixi의 추격으로 금세 전세는 역전되었다. 이후 Mixi는 승승장구하며 SNS 시대의 주역으로 각광을 받았고, Gree는 내부적으로 기술과 서비스를 견고히 하며 반격을 기회를 엿보게 되었다.

 

i모드라는 앞선 모바일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세계 시장보다 앞서  휴대폰으로 모바일 인터넷이 가능한 시대에 접어든 일본 시장의 변화에 맞추어 Gree는 발 빠르게 모바일 인터넷 시대에 맞는 SNS 서비스와 모바일 게임 개발에 주력하면서 순식간에 주도권을 Mixi로 부터 빼앗아 왔고, Mobage로 유명한 DeNA와 함께 소셜게임 플랫폼 시장을 양분하게 되었다.

 

DeNA와 Gree는 국내 시장뿐만 아니고 해외시장에서도 일본 시장에서 축적한 소셜게임 플랫폼 시장을 확장해 나가려고 적극적인 투자와 인수 등을 했지만, 스마트폰의 등장과 함께 DeNA와 Gree의 소셜게임 플랫폼의 영향력은 급강하하였고, 플랫폼에 의지하지 않고 게임의 완성도와 재미로 승부하는 게임들이 주목을 받기시작했고, 특히 겅호 온라인 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퍼즐앤드래곤은 게임 하나로 엄청난 매출을 올리며 한때는 게임의 종가 닌텐도보다 높은 주가를 올리기도 하였다.

 

 

이런 시대의 흐름 속에서 완전히 도태되었던 Mixi가 몬스터 스트라이크를 들고나오면서 전세는 다시 역적이 되었다. 성장세가 정체되고 있는 DeNA, 매출 감소 등으로 해외 거점을 철수하고 있는 Gree의 추락을 지켜보며, 몬스터 스트라이크 하나로 한때는 200억 엔이었던 주가가 이제는 3000억 엔을 넘어서는 대히트를 치고 있다.

 

(단위 : 억엔)

회사명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주가 

 

 겅호

 1,730

942 

620 

4,783 

 (12월 결산)

 Mixi

 1,100

500 

320 

3,635 

 (3월 결산 예상액)

 DeNA

 1,426

248 

144

2,050 

  (3월 결산 예상액) 

 Gree

 980

200

1,516 

 (6월 결산 예상액)

 NEXON

 1,706

559

410 

4,816

 (12월 결산 예상액) 

 

 

한때는 SNS 플랫폼 업체로 그 이름을 날리던 업체들이지만 이제는 게임의 성공 여부에 따라 회사의 운명이 좌지우지되고 주가가 출렁이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일본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주목을 받으면 상장한 넥슨의 현재 주가는 4,816억 엔으로 겅호를 앞서고 있어 선방하는 모습이다.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