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FinTech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가 주목을 받으면서 삼성페이, 애플페이, 알리페이 등이 언론에 자주 소개되고 있지만,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P2P 대출 사업이 과거 소셜커머스붐을 연상시킬정도로 많은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우선 언론에 자주 소개되고 있는 기업으로 8퍼센트, 렌딧, 빌리, 어니스트펀드, 펀다 등이 눈에 띄지만 그 외에도 많은 기업이 속속 뛰어들고 있고 준비하고 있는 양상이어서 앞으로 현재의 소셜커머스 시장과 같이 경쟁력 없는 업체들은 도태되고 몇 개 업체만 살아남아서 시장을 선도하지 않을까 보인다.

 

 

 

 

세계로 눈을 돌려 보면 P2P대출(Peer-to-peer lending、Social Lending)은 2005년 영국 ZOPA가 처음 시작하여, 2007년에 미국 Prosper, Lending club(2014년 상장하여 10조 원의 가치를 인정받음)등이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본격화되어 이웃 일본에서는 2008년에 마네오(Maneo)가 처음 시작하여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일본의 야노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일본의 크라우드펀딩 시장은 전년 대비 60% 성장한 200억엔 달하였으며, 그중에서 80%에 해당하는 156억 엔을 P2P 대출이 차지하고 있다고 발표하였다. 2015년도에는 전년 비 43.9% 증가한 286억 엔을 예상하고 있다.

 

현재 일본의 P2P 대출 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업체는 일본에서 최초로 P2P 대출을 시작한 Maneo, 그리고 SBI그룹의 소셜랜딩 전문기업 SBISL, AQUSH 등이 자리를 잡고 있으며, 그 외 Crowd Bank, Crowdcredit, 부동산에 특화된 LuckyBank 등이 그 뒤를 쫓고 있는 형세이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는 P2P 대출 관련 대부업, 대부중개업의 법안 정비를 추진하고 있고 P2P대출 관련 기업들의 모임인 한국P2P금융플랫폼협회가 10월 1일 발족하는 등 기반 다지기를 완료해서 2016년은 P2P 대출 서비스의 폭풍성장 원년이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핀테크의 대두와 함께 2세대 P2P 대출 기업이 대두하는 한국과는 다르게 여전히 1세대 기업이 장악하고 있는 일본의 상황을 고려하면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한국의 2세대 P2P 대출 기업에게 일본 시장은 또 다른 기회로 다가오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