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인터넷 세상을 둘러보면, 한국에서는 포털 뉴스의 댓글이나 블로그에의 코멘트, 일본이라면 2ch등의 게시판 사이트나 하테나 북마크등의 소셜 북마크(SBM)등에서 제대로 된 토론이 이루어지기 보다는 비방과 중상모략이 판을 쳐 상호 유익한 의견 교환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에게 정신적 상처를 주거나 최악의 경우 블로그 운영을 그만두는 사태로 이어지는 경우도 가끔 보여진다.

이러한 사이버 공간의 악순환에 대응하는 대처수단으로서 요즘 일본의 블로그스피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것으로 "스루료쿠(흘려 넘기는 힘, スルー力 : Through Power)"가 주목을 받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흘려 넘기는 힘(스루료쿠)"은 일본산 오픈소스 풀텍스트 검색엔진으로 일본 관공청은 물론 기업체에서 폭넓게 사용되어 지고 있는 Namazu를 개발한 다카바야시사토루(高林哲)씨에 의해 처음 제안되었다.

다카바야시씨
ものごとをやり過ごしたり見て見なかったことにしたりすることを「スルーする」と呼ぶ
어떤일을 그냥 넘어 가거나 보아도 못본척 하는 것을"스루(スルー)하다"라고 부른다.

우메다씨
こういう「スルー力」というような、軽いノリでの共通言語ができて重い話題を気軽に議論できるのは、けっこう重要なことかもしれないと思ったのだ
이러한 "스루료쿠"라고 하는, 가벼운 기분에서 공통언어가 만들어지고 무거운 분위기의 화제를 가볍게 토론이 가능하게 된 것은, 꽤 중요한 일인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다.

곤도씨
意味のある意見を「スルーしない力」
의미 있는 의견을 "흘려 넘기지 않는 힘"

웹2.0시대의 키워드 "스루료쿠"
情報が多くなればその優先順位が重要になるわけで、どうしても優先順位の低い情報はスルーしないと処理しきれない
정보가 많아지면 그 우선순위가 중요하게 다루어지는 이유는, 어쩔수 없이 우선순위가 낮은 정보는 흘려 넘기지 않으면 처리 불가능한 상태가 되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는 자신을 평가할때 우선 문제의 소지가 될 만한 글이나 댓글에 대해서는 여러번 생각하고 글로 옮기는 편이라 흘려 넘기는 힘을 발휘하기 전에 먼저 그런 상황을 만들거나 그런 무대에 뛰어 들려 하지 않는 성향이라고 자기 진단하는 편이다.

실제로 흘려넘겨야 할 힘이 발휘되어야 할 상황에 맞붙이쳤을때 과연 태연하게 필터링하면서 가치 없는 의견에 대해서는 흘려 넘길수 있는 힘이 발휘될수 있을지 확신은 없지만 우선은 내 자신이 인터넷 매너를 존중하고, 그에 덧붙여서 걸르기, 흘려 넘기기 , 겸허하게 받아들이기등을 겸비한다면 향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커다란 문제에 휩싸이거나 블로그를 폐쇄하는 불상사를 겪지는 않치 않을까 생각한다.


관련 단어
炎上(えんじょう、엔죠 : 불이 타 오름)염상
블로그의 댓글, 트랙백에 다수의 의견(감정적이고 비판적)빗발쳐, 블로그 운영자가 대처할수 있는 한계를 넘어선것으로 보이는 상태를 가르킴.

신고

'일본 인터넷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2006 파워 블로거  (6) 2007.01.25
구글이 NHK 타다  (6) 2007.01.23
흘려 넘기는 힘 "스루료쿠"  (0) 2006.12.11
링크는 메인페이지로....  (4) 2006.10.16
일본 인터넷 시장  (0) 2006.10.03
파이어폭스의 마스코트 이름 공모  (1) 2006.09.03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