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시간 CNET Japan에서 준비 블로그를 운영하던 기트스테이트가 드디어 본격적인 스토리 전개를 시작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西暦20451125

 

一面の本の山だ。

주변 전체가 책으로 뒤덥였다.

 

久しぶりに見た。めまいを感じた。木材を粉砕し蒸気で煮て繊維を取り出したのち平面に広げ乾かす。そうやって作られた紙が何百と束ねられているのが本という物体だ。今ここにあるのは、その本を何百何千と積み上げてきた山だった。
오랜만에 본다. 어지러움을 느꼈다. 목재를 분쇄하여, 증기로 삶아서 섬유를 꺼낸후, 평평하게 펼쳐서 말린다. 그렇케 만들어진 종이가 몇백장이나 겹쳐져 있는것이 책이라는 물건이다. 지금 여기에 있는 것은 그 책을 몇백 몇천이나 쌓아 올린 산이었다.

중략.....

その評論家とやらが死んで自分の目にこの本が止まったのは、もしかしたら、ちょっとした運命というやつなのかもしれない。ホームレスになって日銭を稼ぎ出す前のことだ。まだ紙媒体の情報紙がかろうじて生き残っている時代があった。ゲームプレイワーキングとかいうものが世の中にはびこり、仕事にしていた若者向けエンターテインメント紙を市場から駆逐する以前の話した。
평론가라는 이가 죽고 자신의 눈에 이책이 띄인것은, 어쩌면 작은 운명이라는 것인지도 모른다. 노숙자가 되서 하루 밥벌이 하는 처지가 되기 전의 일이다. 아직 종이 매체의 정보지가 힘겹게 살아 남았던 시절이 있었다. 게임플레이워킹이라는 것이 세상에 흘러 넘치고, 직업으로 삼고 있던 젊은이들 대상의 엔터테인먼트지가 시장으로부터 사라지기 전의 이야기이다.

중략.....

40年もの昔につくられた40年後の世界を予想した雑誌を第1ページめを、ゆっくりとめくりだす
40년이라는 과거에 만들어진 40년후의 세계를 예상한 잡지의 1쪽 천천히 넘겨 본다.
신고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