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고 운을 띄어도 일반인들이나 IT에 어느정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고 해도 별로 관심이 없을것이다. 왜냐하면 HATENA란 회사는 Google과 같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회사도 아니기에  어느 나라 회사이며, 무슨 일을 하는 기업인지 조차 우선 알지 못하기 때문일것이다.

다만 최근에 일부 분야의 분들 사이에서는 조금씩 HATENA라는 기업에 대해 관심을 갖거나 연구 대상으로서 흥미롭게 관찰하는 분들이 생겨서, 나름대로 HATENA라는 회사에 관심을 갖고 꾸준히 관련 정보를 담아온 나로서도 일말의 뿌듯함을 느낀다...

요즘 들어 블로그스피어에 하테나에 대한 얘기들이 부쩍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늘은 일본의 웹2.0 그룹 하테나와 그들만의 독특한 모델 인력검색 서비스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HATENA 이사로 있는 우메다 모치오씨가 "웹진화론"이라는 책에서 HATENA라는 회사를 언급하였고, 그 자신도 HATENA라는 회사에 애정을 갖고 투자를 하여, 임원으로 경영에 참여를 하고 있다고 하여 더욱 관심이 많이 높아지지 않았을까 하는 추측을 해 본다.

오늘자 우메다씨의 블로그에 의미심장한 글이 있어 옮겨본다.

最近、これまで以上に真剣に一つ一つのことに取り組んでいるような気がする
최근, 어느때보다도 심혈을 기울여 하나 하나의 일에 몰두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はてなの経営も、尋常じゃないくらい真剣にやっている。今週ははてなの経営においてものすごく重要なとても大きなアナウンスができそうで嬉しく思っている。乞うご期待。
HATENA의 경영에도, 도가 지나칠정도로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주에 하테나의 경영에 있어서 대단히 중요하고도 커다란 뉴스가 나올수 있을것 같아서 기쁘게 생각한다. 기대하시라 !

シリコンバレーにやってきて僕の家から車で数分のところに住み始めて半年になるはてな創業者近藤淳也の「必死になって生きている狂気」みたいなものを間近で経験し、強い刺激を受けている、ということがある。なるほどこういうふうに生きるということが「本気で世界を目指す」ということなのかと、十五歳年下の近藤から日々学んでいる。はてなの経営はその近藤との共同作業なのだが、それに加えて、僕は僕の世界で近藤に負けない大きな仕事をしたいと必死になって競争しているのである
실리콘밸리로 옮겨 와서 우리집에서 자동차로 몇분 거리에 살기 시작해서 반년이 되어 가는 HATENA 창업자 곤도 준야의 "죽을 힘을 다해 살아가는 광기"같은 느낌을 바로 곁에서 경험하고, 커다란 자극을 받았다, 는 점이다. 그렇군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정말로 세계를 목표로 한다"라는 것일까 하고, 15살 밑인 곤도로부터 매일 매일 배우고 있다. HATENA의 경영은 그런 곤도와의 공동 작업이지만, 그와 더불어, 나는 나의 세계에서 곤도에게 지지 않을 커다란 일을 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죽어라 하고 경쟁하고 있다.

중대한 뉴스란 과연 무었일까 ?
세계를 향한 글로벌 서비스를 한창 개발하고 있는 와중에 기업공개는 좀 확률이 낮고, 실리콘밸리의 환경에 매혹되어 일본에 있는 HATENA를 모두 실리콘밸리로 이주시키는 결단을 하지 않았을까 하는 황당한 상상을 해 본다.

"실리콘밸리의 정신"이라는 책을 읽으면서도 느꼈고 이번 블로그글에서도 느껴지지만, 우메다씨 본인이 최고의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는 곤도씨와 같은 그릇을 천성적으로 가지고 태어나지는 않았지만 뛰어난 능력을 겸비하였고, 환경을 개척해 나가고, 인생을 최선을 다해 도전하고 노력하며 살아가려고 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신고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