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2.0의 대표적인 툴로서 일인 미디어로 각광을 받고 있는 블로그, 5월19일부터 새롭게 개편된 다음의 블로그 뉴스, 기업의 블로그에 대한 이해와 활용하는 방법을 논하는 “블로그 비즈니스 서밋 2007”등 작년부터 달아오르기 시작한 블로그 열풍이 확실한 윤곽을 갖추며 우리들의 생활 전반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것 같다.

세상에는 양지가 있으면 음지가 있듯이, 블로그라는 도구가 세상 사람들의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 시켜 보다 풍족한 참여 공유의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도움을 주는 반면에, 잘못된 정보에 의한 여론몰이, 스팸성 댓글, 애드센스를 위한 음난 낚시글, 익명을 이용한 언어폭력등 빗나간 모습도 과열화 양상을 띄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버세상의 수호천사「사이버 캅 NETAN

최근에 모회사의 회장이 못난 자식을 위해 폭력배를 대동하여 대대적인 복수를 하였다는 뉴스가 있었는데 그와 같은 행태가 웹에서도 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을 것 같다.

아래의 내용은 일본에서도 점차 늘어나고 있는 일부 인터넷 감시 업무를 비즈니스로 하고 있는 회사들이 기업들의 의뢰를 받아 기업 이미지를 해치는 글을 쓰고 있는 특정의 블로그를 말살시키는 업무도 병행해서 진행하고 있다는 내용을 소개하며 몇몇 업체를 거론하였는데 어느새인가 존재하지 않는 블로그가 되어 버렸다.(구글의 저장 페이지를 통해 볼수 있다)

プロのブログ潰し屋
프로 블로그 킬러
組織だっての宣伝や話題の誘導が現実にネット上で行われているのは、すでに周知されていますし
조직적으로 선전과 이슈를 유도하는 행위가 실제로 인터넷상에서 행해지고 있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下記の2chコピペに書かれているようなネット監視業務をおこなっている会社群が、企業等からの依頼を受けて特定の(都合の悪い事を書き続けている)ブログを組織的に潰すというのは、そんなにありえなくもない話だと思います
아래의 2ch 인용에 적혀있는 것과 같은 인터넷 감시업무를 맡고 있는 회사들이 기업등으로부터의 의뢰를 받아서 특정의(기업으로서 볼때 불편한 내용을 계속해서 올리는)블로그를 조직적으로 말살시키는 것은 있을 법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물론 특정기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내용을 적었다고 보여져 운영회사 Hatena에서 자체적으로 삭제를 하였거나 거론된 업체로부터의 항의로 삭제가 되었는지 구체적인 내용은 알수가 없지만, 향후 우리나라에서도 위와 같이 일부 인터넷 업무 대행업체들에 의해 블로고스피어가 감시되어지고 의뢰자의 불편한 심기를 읽고 알아서 처리하는 블로그 킬러들이 대두되는 일들이 발생하지 말라는 법은 없을 것 같다, 아니 어쩌면 이미 일어나고 있는 일일지도 모르겠다.

웹세상의 위험으로부터 혼자서는 너무 미약한 일인미디어 블로그, 그 웹분신을 지켜나가기 위해서는 자위적 수단으로 주변의 이웃블로그들과의 커뮤니케이션 활성화를 통해 자체적인 방어 수단을 구축하는것도 향후 필요하게 될지 모르겠다.

급변하는 세상속에서, 현실계든 이상계든 점차 자신의 삶을 꾸려가고 지켜나가는데는 여러가지로 힘겨운 내부와 외부와의 싸움이 필요한듯 하다.
신고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