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블로그에서는 못 느끼던 고독이 티스토리에서는 사정없이 다가오는군요.

네이버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 누군가 보고 있고 어느 순간에 덧글이 올라오고 이웃이 생기고
하는 것이 너무도 자연스러웠는데 티스토리에 오고 보니 웬지 혼자 동떨이져 있는 이 느낌 뭐랄까 부모밑에서 애지중지 사랑받으며 살다 홀로 독립하여 자취 생활을 시작한 느낌^^

지금까지는 부모(포털)이 다 알아서 해 주던 일을 이제는 자신이 알아서 누군가를 찾아가고 인사를 하고 소식을 전하고 해야하는 독립체가 되었다고 생각하니 군대 제대하고 무엇이든 할수 있다는 자신감은 충만했것만 무엇하나 손을 못 대던 그 시절이 다시 떠 오르는군요.

바로 네이버 블로그와 연을 끊을수는 없을테고 여러가지 겸용해 가면서 써 보고 겪어보고 당해보고 하면서 어느 순간에 휼륭한 독립체로서 모습을 갖추어 나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나 저나 독립 도메인 사용은 언제부터 가능한지 궁금하네요, 독립했으니 내 대문에 내 표찰을 붙이고 싶은 욕심이 마구 마구 생기네요^^
신고

'하테나 블로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는 즐겁다.  (3) 2006.11.29
하테나 비밀 결사에 딱 걸렸다.  (0) 2006.11.25
100번째  (12) 2006.11.14
이 블로그는 ?  (0) 2006.11.07
천애고독  (4) 2006.05.30
두근 두근 설레임  (4) 2006.05.26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