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Web 2.0 EXPO Tokyo"의 참관기를 차례로 올리다 보니 블로거와의 만남에 대해 인제야 올리게 되었다. 만남의 여운이 식기 전에 올렸어야 했는데 좀 시간이 지나 버리고 말았지만, 무척 유익한 시간이었지 않나 하는 자평을 해 본다.

11월 15일 화려한 네온사인이 시부야의 밤거리를 환하게 비추는 저녁 시간, 전 세계를 향해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스프링노트를 소개한 오픈마루 전사들과 함께 일본에서 각자의 분야에서 프로의 실력을 발휘하며 바쁘게 살아가시면서도 블로깅에도 열정을 쏟고 계신 블로거들과의 만남을 위해 미리 예약한 사쿠라로 향했다.

7시가 가까워지면서 참석하시기로 한 블로거들로부터 전화가 빈번하게 걸려와 조금씩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었다, 다들 바쁘신 분들이라 예기치 않은 업무로 참석할 수 없게 되면 모처럼 마련한 자리가 아쉬움의 자리가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섰기 때문이었다.

16명으로 예약하였던 자리가 두 명의 새로운 분들의 참가로 18명이 되었지만, 모두 일본의 좁은 공간의 유효한 이용에 익숙하셔서 밀>>밀>>착>>착>>하여 담소를 즐길 수 있어서 더욱 알찬 시간이 되지 않았나 싶다.

오픈마루에서 미리 준비한 명찰에 각자의 아이디를 적어 목에 걸고, 오픈마루의 무궁한 발전을 기약하는 건배에 이어 참가자 한명 한명 자신의 개인 소개 시간을 가졌다.

그 후 요리와 술을 곁들이며 각 테이블별로 앞에 계신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참가자 한 분 한 분이 자신의 전문분야를 가지고 계셨고, 또 각자의 일에 대해 무척 긍지를 가지고 일하시는 분들이라는 생각이 들 만큼 다른 곳에서는 듣기 어려운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어서 값진 시간이 되었다.

약속된 2시간의 짧은 시간이 흐르고 아쉽지만 다음을 기약하며 대부분의 오픈마루분들은 내일의 발표를 준비하고자 숙소로 돌아가셨지만, 그 중 술과 이야기를 좋아하시는 오픈마루의 2분과 블로거 7명은 자리를 옮겨 시부야의 밤을 좀 더 즐기며 이야기꽃을 피우다 막차의 부담이 강하게 느껴지는 시간이 되어 서둘러 자리를 파하고 같은 방향끼리 무리를 지어 정말 아쉬운 작별을 고하였다.

좀 더 많은 이야기를 이야기 상대를 바꾸어 가면서 나누고 싶었지만, 장소와 시간이 제약은 다음을 기약해야만 했다.

본업을 물론 블로깅에도 열정을 쏟고 계시는 tuna님, 한동안 이상계를 떠났다 최근에 다시 블로그를 운영하신다는 noctiluca님, 어여쁜 공주님 덕분에 행복이 끊임없는 nmind님, 이번 모임에서 친구를 많이 만드신 인생은한방님, 블로거 중 유일한 홍일점(?)으로 앞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기로 약속하신 han님, 일본에서의 웹서비스 개발에 대해서 풍부한 경험을 이야기해 주신 연서아빠님, 포근한 미소와 뜨거운 열정으로 미래의 청사진을 이야기해 주신 amikoi님, 그리고 저와 함께 콘퍼런스를 열심히 돌아 다니신 yjk님, 블로거?또는 오픈마루 소속? 미묘한 안우성님, 특별 참가해 주신 일본인 기획자분, 그리고 오픈마루 여러분!!!

우리 뭉쳐요!!!


콘퍼런스에서 열심히 사진을 찍다 보니 막상 모임에서는 카메라의 밧데리가 없어서 결국 한 장의 사진도 건지지 못하는 좌절를 맛보아야만 했다.

모임 사진은 이쪽에서、、、ぷ。。。☆ [웹 2.0 일본기행단] ☆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