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Hatena를 아낌없는 애정으로 소개하는 IT 전사 오카다 유카(岡田有花 : ITmedia기자)씨가 "Hatena World"에 대한 취재 기사를 올렸다, 서비스가 공개되기 4개월 전에 이미 취재된 내용도 함께 실려 있다.(8월 말에 공개 예정이었던 하테나 월드가 12월 13일에 발표되었기 때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cond Lifeはてな版? 仮想世界「はてなワールド」β公開
세컨드라이프 하테나판? 가상 세계 [하테나 월드] 베타 공개

구글이 만들어 낸 지도 위를 흐느적흐느적 거리는 아바타로 거닐면서 다른 아바타와 채팅을 하고 채팅 내용은 HTML으로 해서 로그가 남고, 간단한 제작 도구로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들 수 있다.

흐느적흐느적 거리는 아바타로 3D 지도 위를 거닐다.

로그인하면 3차원의 지도가 등장, 맘에 드는 곳을 거닐다 주변의 아바타와 이야기를 나누고자 대화창을 열고, 파란 원의 안에 있는 아바타와 대화를 나눌 수 있는데, 원의 크기를 조절하면 대화 상대를 조절할 수 있다.

채팅 내용은 대화를 나눈 장소에 일정 기간 아이콘이 표시되어, 아이콘을 클릭하면 대화 내용을 볼 수 있다. 또 HTML으로 해서 전용 페이지에 보관되면, 각각 파머링크가 주어져 검색 서비스를 통해서도 대화 내용을 검색할 수 있다.

자유롭게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든다.

아바타 제작 도구을 통해 쉽게 자신만의 독창적인 아바타를 만들 수 있으며, 다른 유저가 만든 아바타 중에서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 있으면, 자신의 아바타로 사용할 수도 있다, 그 외에 오리지널 아바타를 만드는 것이 귀찮은 유저는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아바타를 사용하면 된다.

인터넷 꾼과 게임 꾼의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되다.

세컨드라이프와 PS3의 Home과 같은 게임 같은 커뮤니티 서비스가 점차 세력을 확장하고 있는 것을 보며, 게임이 커뮤니케이션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곤도CEO는 표현하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게이션도 다양한 자기표현을 통해 게임에 가까워지고 있으며, 인터넷 자체도 3D를 구사한 표현력이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다.

이와 같은 시대 흐름을 반영하여 탄생한 서비스가 "Hatena 월드"이다, 인터넷 꾼의 시점에서 지도 위를 걷는 아바타라는 게임 적 요소, 인터넷을 통해 발전해 온 텍스트 커뮤니케이션 요소, 풍부한 지도의 표현력을 융합하였다.

인터넷 커뮤니케이션의 일부는 3차원 세상으로 이동한다.

Hatena가 3차원 커뮤니티 서비스를 만든 이유는 "인터넷 상의 커뮤니케이션 일부가 3D 가상현실로 이동할 것이다"라는 전망 때문이다.

더욱 풍부한 표현으로 채팅할 수 있다면 유저는 옮겨 갈 것이다, 글자 중심의 채팅보다는 움직이는 아바타로 가상현실에서 하는 채팅이 높은 표현력을 바탕으로 재미를 증폭시켜 줄 것이다,  Hatena 월드를 MS 메신저를 대체하는 서비스로 성장시키고자 한다.

자신이 만든 아바타는 게임에 대한 안티테제(반정립)

유저에게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들 수 있도록 간단한 제작 도구을 새롭게 만들었다, 서툴러도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들어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전문가가 만든 아바타만을 사용해야 하는 게임 세계에 대한 안티테제의 의미도 담았다.

인터넷의 세계는 서투른 글이라도 자신의 문장으로 세상을 향해 글을 발표하는 무대이다, 마찬가지로 그림을 못 그리거나 제작 도구을 완벽하게 이용하지 못하더라도 자신 고유의 아바타를 만들어 커뮤니티를 한다면, 세상의 아바타는 지금 이상의 다양한 아바타로 넘쳐날 것이다.

사소한 대화도 검색할 수 있도록

채팅 내용은 주변에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볼 수 있으며, 대화 내용은 일정 기간 지면에 아이콘으로 남아 있으므로 누구나 클릭하여 읽을 수도 있으며, HTML으로 보관돼 검색할 수도 있다.

웹에서 이루어지는 일이라면 전부 기록으로 남겨 공개하고, 또 검색에서도 이용하게 함은 물론, 파머링크를 이용해서 재미있는 대화 내용은 소셜 북마크에도 올려, 함께 커뮤니케이션을 할 기회도 생길 것이다.

지도 인프라는 타사에 맡긴다.

Hatena World는 Google Maps API를 이용하고 있다, Hatena가 정밀한 지도를 새롭게 만들기에는 힘이 벅차다. 자신들의 강점을 살리면서 기존의 인프라를 이용, 그 위에서 얼마나 즐겁게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할까에 역량을 집중하였다.

앞으로 모바일 GPS를 이용, 자신이 있는 장소에 아바타를 등장시켜, 현실 세계와 연동한 서비스로의 발전도 가능하리라 보인다.

비즈니스화는 외적요인

Hatena 다이어리 키워드는 서비스를 공개한 후에, 현재의 주수입원이 된 애드센스가 발표되었다.

앞으로 인터넷의 커뮤니케이션이 어느 정도 3D 가상 세계로 이동하게 되면, 외적 요인에 의해 자연스럽게 비즈니스 모델도 형성되리라 생각한다.

기존의 3D 가상 세계와 같이 집을 짓고, 만든 물건을 판매하고, 토지를 개척하는 등의 모델도 고려하고 있으나 단순히 남을 모방하는 것이 아닌 개성 있고 재미가 있는 것을 만들고자 노력할 것이다.

「ネットは弱者からの革命だ」
[인터넷은 약자로부터의 혁명이다] (곤도CEO)

リアルな社会でバリバリ動いている人は、ネットコミュニケーションをやっている暇はないから、ネットのヘビーユーザーは、現実社会では人となじめなかったり、人前に出るのが辛いという人が多いかもしれない。日本のネットコミュニティーは弱者主体で、ネットはそういう人にこそ求められているのだと思う。
현실 세계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사람은 인터넷 커뮤니케이션을 할 시간이 없어서 인터넷에 심취한 유저는 현실 사회에서는 사람과 쉽게 어울리지 못하거나,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많을지도 모르겠다. 일본의 인터넷 커뮤니티는 약자 중심으로, 인터넷은 그런 사람에게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最近、人間の筋力をサポートしたりするサイボーグが発達している。もともとはサイボーグは、手を動かせない人向けの義手などとして発達しているが、将来は、一般の人が重いものを運ぶの際に当たり前に利用する、という社会がやってくるかもしれない。そんな便利な社会作りに貢献したのは、サイボーグに対する切実な要請を持っていた、体の不自由な人だろう。
최근 인간의 근력을 보조하는 사이보그가 발달하고 있다, 원래 사이보그는, 손을 움직이지 못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의수 등으로 발달하여 왔는데, 앞으로는 일반 사람들이 무거운 물건을 옮기거나 할 때 사용하는 세상이 다가올지 모르겠다. 그런 편리한 사회 만들기에 공헌하는 것은 사이보그에 필요성을 강하게 느끼는 몸이 불편한 사람일 것이다.

いまのネットは、現実社会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が苦手な人を助けるツール。そういう人たちと向き合って居場所を作り、コミュニケーションできる環境を作ることに意味はある。そういった人たちの声に向き合えば、いずれ一般の人にも使ってもらえるようになるだろう。
인터넷은 현실 사회의 커뮤니케이션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을 도와주는 도구, 그런 사람들과 머리를 맞대고 장소를 만들고,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에 의미가 있을 것이다. 그런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면, 언젠가는 일반 사람들도 사용하게 될 것이다.



2007/12/13 - [일본 Hatena 이야기] - Hatena가 미니 블로그와 3D 가상 세계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이다.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