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와 구글 등 외국의 포털과 검색에 눌려 기를 못 펴는 일본 토종 포털 들이지만 그 속에서도 꾸준하게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포털을 뽑으라면 NTT Resonant가 운영하는 구(goo)를 뽑을 수 있을 것이다.

goo는 랩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실험적인 차세대 검색 기술과 유저 인터페이스 등을 선보이고 있으며, 2월 1일에는 kids goo를 새롭게 리뉴얼, 차세대 웹 세상의 주역이 될 어린이들이 보다 즐겁게 공부도 하면서 놀수도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ids goo

한국에서는 메일과 카페로 승승장구하며 야후 코리아를 누르고 인터넷 업계 1위를 지켜나가던 다음이 지식인 검색을 중심으로 추격하여 온 네이버에 수위 자리를 내주고 절치부심하던 차에 웹2.0이라는 화두와 함께 등장한 UCC를 전면에 내세워 유저가 만든 동영상과 글을 자사의 콘텐츠로 활용하며 검색에도 치중하여 대반격에 나서고 있다.

이런 다음이 심혈을 기울여 2007년 11월에 오픈 한 것이 다음 키즈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키즈짱

다음 키즈짱과 kids goo는 이름도 그렇지만 이미지적으로도 비슷한 느낌이다, 내용면에서는다음이 교육과 동영상 콘텐츠에 중점을 두었다면, goo는 친환경 부문과 자연 부문에 좀 더 신경을 쓰면서 만들었지 않나 싶다.

한국 네이트가 SK 그룹의 일원으로서 같은 그룹 내 SK 텔레콤과 유기적인 관계로 메신저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보고 있지만, 일본은 같은 그룹 기업이면서도 NTT도코모와 goo는 크게 시너지 효과를 보지 못하는 듯하다.

원인은 모바일 인터넷과 PC 인터넷은 당연히 연동되어지는 하나의 유기적인 관계로 보는 우리와, 모바일 인터넷과 PC 인터넷은 별개의 세상으로 취급하는 일본의 접근 자세에 기인하고 있다고 보인다.

한국에서는 다음이 UCC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조금씩 성과를 내고 있고, 일본에서는 goo의 모회사 NTT가 경쟁사 소프트뱅크를 누르고, 광케이블 초고속 인터넷에서는 한참 앞서가고 있어 포털 부문에서도 야후 재팬에 대응하여 휴대전화와 광케이블에서의 우위를 살려 일본 최고의 포털 탈환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까 예상된다.

한일 양국 최고의 포털은 아니지만 꾸준히 변화하며, 호심탐탐 1위의 자리를 노리고 있는 다음과 goo가 어린이 사이트에서의 유익한 콘텐츠 확충은 물론 포털사이트로서의 활약도 기대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 주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Yahoo! 꾸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Yahoo! JAPAN kids


2007/09/24 - [일본 검색 이야기] - 환경을 생각하는 검색 “녹색 goo”
2007/09/12 - [일본 검색 이야기] - 육하원칙(5W1H)으로 검색
2007/09/08 - [일본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 - 택시의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실험을 시작한 포털사이트 goo
2007/08/29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일본 주요 포털 사이트의 인기 서비스는?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