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미국 진출이라는 커다란 뜻을 품고 떠났던 여행에서 돌아와 이제는 한적한 교토에 자리를 잡은 Hatena의 곤도(近藤)사장이 CNET Japan을 통해 자신의 심경을 털어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atena가 처음 미국 진출을 발표하였을 때, 인터넷 업계는 물론 유저들이 걱정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Hatena라면, 곤도사장이라면, 그리고 하테나를 받쳐주는 우메다(梅田)씨가 있으니까, 하는 마음속에서 미국에서 들려 올 성공 소식을 기대하고 있었다.

일본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별난 사고와 행동력으로 많은 사람의 지지를 얻었고, 서비스도 시대 흐름을 앞서는 발 빠른 개발과 공개를 통해 늘 신선한 자극을 전해주어, 일본의 구글이라는 버거운 칭호를 들으며, 늘 언론의 관심을 받았던 곤도사장과 Hatena 직원들, 그리고 Hatena를 물심양면으로 후원하는 우메다씨는 일본 사회에 웹진화론이라는 책으로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던 인물이기에 어쩌면 일본이라는 울타리를 넘어서 세계에 도전할 수 있는 유일한 회사이고 인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은연중에 갖고 있었는지 모른다.

하지만, 결과는 여러 가지 관점에서 표현이 되지만 한마디로 말해서 "실패"라고 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1년의 기간 동안 실리콘밸리에 사무실은 내고, 영어 사이트를 개설하고, 영어로 된 서비스를 오픈하였지만, 만족할 만한 결과를 내지 못한 채 일본으로 돌아왔으니 성공이라고 할 수도 없고, 얼마의 소득은 있었다는 것도 내세우기 어려운 일이 아닌가 싶다.

처음으로 겪은 커다란 실패와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를 한 Hatena가 교토라는 일본 고유의 문화가 숨을 쉬는 터전에서 만들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自分たちの手で新しいものを作って、世の中の生活を変えようと"いうことです。もう少し具体的にいうと、いまはとにかく、1000万人のユーザーを集めるような規模のサービスを作ろうと
"자신들의 힘으로 새로운 것을 만들어, 세상을 바꾸어 나가려는" 것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지금 현재로서는, 1,000만 명의 유저가 이용할 수 있는 규모의 서비스를 만들자 라고

Hatena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하였던 1,000만이라는 숫자는 결코 쉬운 일도 그렇다고 불가능한 일도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우선 넘어야 할 것은 지금의 Hatena가 존재할 수 있도록 지탱해 주었던 그리고 Hatena의 서비스를 누구보다도 애정을 갖고 이용해 왔던 핵심 유저들을 부정하고 일반 대중에게 다가서는 보편성이 관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며, 곤도사장의 블로그에서도 그와 같은 고뇌를 옆 볼 수 있다.

영어권 시장 진출이라는 과제는 일본 인터넷 기업뿐만 아니라 한국 인터넷 기업에 있어서도 커다란 과제이면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려면 뛰어넘지 않으면 안 되는 커다란 벽이기도 하다.

그렇지만, 쉽게 이루어질 수 있는 목표는 아니라고 보인다, 수많은 선배 기업들이 도전하여 실패하고, 도전과 실패가 반복되면서 실패로부터 얻은 교훈을 기록으로 남겨 그 뒤를 이어서 도전하는 후배들이게 바톤을 이어가는 과정을 거친다만 가까운 시일 내에 힘들더라고 어느 순간에 가볍게 뛰어넘는 시기가 꼭 오리라고 생각한다.

과거 한국 마라톤이 마의 15분대 벽을 넘으려고 그렇게 노력해도 안되었지만 한 선수가 그 벽을 넘어서자 그 뒤로는 12분, 10분대를 너무도 쉽게 너머서는 것을 보아도 시기가 무르익으면 넘을 수 없을 것 같던 벽도 자연스럽게 넘을 수 있게 되리라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같은 아시아권의 일본 Hatena의 미국 진출 실패는 결코 헛되지 않았으리라 보이며 다음 도전에서는 좀 더 나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듯싶다.


2008/04/15 - [일본 Hatena 이야기] - Hatena 교토 본사는 핑퐁 회의 중?
2008/02/20 - [일본 Hatena 이야기] - Hatena 교토 이전과 관련해 일본 블로고스피어 설왕설래
2008/02/15 - [일본 Hatena 이야기] - 장인의 혼을 담아 세계로,
2006/07/05 - [일본 Hatena 이야기] - 하테나와 캐즘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