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들어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야후 재팬이 잇따라 지도 서비스를 강화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 재팬은 6월 4일 "Yahoo! 지도정보"를 "Yahoo! 지도(http://map.yahoo.co.jp/ )"로 변경 새롭게 개편하였다. 이번 개편은 1998년 지도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지도 서비스 회사인 알프스를 자회사로 편입, 지도 회사인 알프스와 지도 서비스 회사인 야후로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여 왔는데, 올해 4월 알프스를 흡수합병함으로써 지도 서비스를 단순 서비스가 아닌 Yahoo! 지도를 플랫폼으로 한 다른 야후 재팬 서비스와의 연계를 통해 사용자가 요구하는 정보를 최대한 편리하고 간단하게 전달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 재팬이 지도 전문 자회사를 통해 현재의 "Yahoo! 지도"를 완성하였다면, 네이버는 6월 5일 1년간의 자체 개발을 통해 새로운 지도 서비스 "네이버 지도(http://map.naver.com/)"를 선보였다. 이번 서비스를 발표하면서 강조한 부분은 "전자지도는 유비쿼터스 시대에 주목을 받을 위치기반 정보서비스의 토대가 되는 가장 중요한 플랫폼 중 하나"라며 "앞으로 다양한 네이버 서비스와 연계를 통해 새로운 지도기반 서비스를 계속 선보일 것이다."라고 한 점이다.

야후 재팬과 네이버가 새로운 지도 서비스를 아주 비슷한 시기에 선을 보였는데, 공통적으로 현재 위치에서 목적지까지의 최단 거리를 표시하여 주는 기능과 목적지 주변 정보를 함께 제공한다는 점이다.

지도 서비스에 처음 불을 지른 것은 구글이다. 지금까지 엄청난 돈을 주어야 손에 쥘 수 있었던 지도 데이터였지만, 구글맵과 구글어스를 무료로 제공하면서 업계의 주목을 한몸에 받았고, 뒤질세라 마이크로소프트가 바로 추격을 하였고, 그 뒤를 야후와 네이버가 따라가는 형태로 전개되고 있다.

지도 서비스는 컴퓨터에서도 유용하게 사용이 되고 있지만, 모바일 인터넷과 연결되면서 지도 서비스의 진정한 위력이 발휘되고 있다, 우리 눈앞에 다가온 유비쿼터스 시대의 핵심 서비스로 자리 잡을 위치기반 서비스의 중추적 기능으로서 지도 서비스는 더욱 주목을 받을 것이다.

이미 일본에서는 위치정보와 지역정보가 연계된 모바일 서비스가 급격하게 늘고 있으며, GPS를 내장한 휴대폰으로 자신의 움직임을 전부 기록하는 라이프로그 서비스도 본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구글도 일본 모바일 시장에 주목하여 검색 서비스는 물론 검색과 연동한 지도 서비스도 발 빠르게 오픈하고 있고, 일본 최대의 포털인 야후 재팬도 최근에 모바일 전문 서비스로서 위치정보와 지역정보를 연동한 마치모바를 선보였다.

한편, 그룹내 NTT도코모가 있는 goo는 GPS 내장 휴대폰을 이용한 라이프로그 서비스 KISEKI를 오픈하였다, 사용자의 움직임이 전부 자동으로 기록되고, 유저는 기록된 테이터에 관련 내용을 입력하여 블로그로 송신도 할 수 있어, 일상생활을 전부 기록하는 라이프로그로서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는 시대는 유비쿼터스의 시대이고 유비쿼터스 시대를 차지하기 위한 한일 양국의 거대 포털 사이트의 생존을 위한 전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기술력은 물론 웹의 주인인 사용자들 입맛에 얼마나 먹기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느냐에 따라 그 승자를 갈려질 것 같다.


이글은 월간웹 7월호에 기고하였던 글입니다.


2008/05/31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현실 세상의 움직임을 모두 기록하는 KISEKI
2008/03/20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위치 정보와 연동한 모바일 광고 "AdLocal"
2007/09/08 - [일본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 - 택시의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실험을 시작한 포털사이트 goo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