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3일 시나가와 그랜드 프린스 호텔에서 열린 "Sony Dealer Convention 2008"에 블로거로서 참가하였다.


Sony Dealer Convention 2008는 가을부터 내년 초까지 발표될 새로운 상품을 미리 소개하는 자리로 소니 판매상은 물론 추첨에 의해 뽑힌 소니 유저와 함께 블로거를 초대한 이벤트라고 한다.

블로거 대상의 세미나가 다양하게 열려, 전시장에서의 사진 촬영은 금지되었지만, 세미나장과 일부 지역에서의 사진 촬영이 허가되어 블로그를 통해서 제품과 서비스 정보와 사진을 전할 수 있게 되었다.

첫 시간에 들은 세미나는 소니가 최근 소개한 개인의 라이프로그을 담는 서비스 Life-X이다.

최근 소니가 동영상 서비스를 시작으로 블로그 위젯 등 다양한 인터넷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데, 이번 Life-X는 개개인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소니 제품의 기록을 Life-X라는 웹 공간에 담고, 그 기록을 소니의 다양한 제품을 통해 가족과 친구들과 공유하는 서비스이다.



초창기 Life-X의 구상안

소니 내부에서는 10년 전부터 유비쿼터스시대에 맞는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하는 구상이 나오고 있었지만, 제대로 된 서비스 개발이 이루어지지 않아, 2006년 10월 서류로만 끝나는 프로젝트가 아닌 우선 실행을 해보자 해서 시작된 프로젝트가 My Life Portal이었다 한다.



개요를 보면 하루하루의 다양한 콘텐츠를 기록하여 한 곳에서 관리, 다양한 디바이스(휴대폰, 휴대용 게임기, 가정용 게임기, TV, 컴퓨터)를 통해 볼 수 있고 가족과 친구랑 편리하게 공유할 수 있다.



특징으로는 Life-X의 사진, 동영상, 메모, 그리고 블로그, 북마크와 함께 외부의 동영상과 블로그, 미니 블로그, 소셜 북마크를 한 곳에서 관리하며,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볼 수 있고, 가족 친구와 공유하면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


 
Life-X 개인 화면



Life-X는 역할은 콘텐츠 메타 관리와 각 디바이스에 최적화된 UI의 생성, 주소 관리, 서비스 ID의 일원화 등 어디서나 공유하고자 하는 상대와 디바이스에 최적화된 표시이다.



Life-X의 가능성은 인터넷과 하드의 융합을 통해, 공통 플랫폼을 목표로 한다.



9월 10일 언론에 발표 후, 9월 13일 블로그 세미나, 9월 25일부터 초대제로 일부 유저를 대상으로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번 세미나에 참가한 블로거들에게 각각 10장씩의 초대장을 나누어주었다.


25일부터 시작되는 Life-X 베타 서비스를 사용해 보시고자 하는 분은 비밀 댓글로 메일 주소를 알려 주시면 9분에게 초대장을 보내도록 하겠다.(한국에서 접속이 될지는 보장을 못합니다^^;; 9분에 다 차셔서 초대를 마치겠습니다)

소니는 그룹 내 포털사이트를 운영하는 소넷 엔터테인먼트를 운영하고 있지만, 그와는 별도로 동영상 공유 서비스 eyeVio , IPTV인 branco, 블로그 위젯 서비스 FLO:Q 등 다양한 인터넷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지도 정보 서비스인 PetaMap과 휴대용 네비게이션인 nav-U 등을 운영하면서, 자사 제품과 웹서비스를 융합하는 작업을 꾸준히 도전하면서 전자회사에서 콘텐츠 회사로 그리고 인터넷 서비스 회사로 변모하는 모양을 보여주고 있다.

소니의 강력한 라이벌인 삼성은 어떤 웹서비스를 준비 중일까? e삼성 실패 이후 웹과 너무 거리를 두는 것이 아닌가 싶다...

관련글
ソニー、動画や静止画などを一元管理・共有できるウェブサービス「Life-X」を発表
소니, 동영상과 이미지 등을 한곳에서 관리 공유할 수 있는 웹서비스 "Life-X"를 발표
Blogger seminer with Sony Dealer Convention 2008


2008/04/10 - [일본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 - SONY가 어필리에이트 사업을 시작
2007/04/27 - [일본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 - 야후재팬, 싸이월드재팬, 그리고 소니도 동영상 공유 서비스 개시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