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인터넷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과 벤처캐피털 등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아시아 인터넷을 논하는 "Open Web Asia 08"이 쉐라톤 워커힐에서 14일에 열린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오픈 웹 아시아 '08은 김창원 전 TNC 공동대표의 영문 블로그인 Web 2.0 Asia(http://web20asia.com) 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올해 초 김창원 님이 한국, 일본, 중국 등 아시아 지역의 웹 비즈니스와 기술, 그리고 성공 사례를 알릴 수 있는 모임을 만들어 보고 싶다는 글을 올린게 발단이었습니다.

이후 일본, 중국, 싱가폴 등 아시아지역은 물론 미국, 프랑스, 독일 등에서 활동 중인 블로거들이 뜻을 모아 오픈 웹 아시아 워크그룹을 만들었고, 그 후 논의가 계속되어 드디어는 최초의 범 아시아 지역 웹 전문 컨퍼런스인 '오픈 웹 아시아 '08'을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컨퍼런스의 모든 과정을 한국과 해외의 오픈 웹 아시아 팀들이 함께 준비하고 있습니다. 한국팀으로는  김창원님(CK, http://web20asia.com), 김태우님(태우, http://twlog.net), 김동신님(dotty, http://dotty.org), 권도혁님(이안, http://iankwon.com), 한성은님(멜로디언, http://soft-micro.com), 그리고 저 꼬날(http://kkonal.com) 이 활동 중입니다.

처음하는 행사이지만 행사의 의미가 좋았서인지, 해외의 벤처 기업가들과 벤처 투자자들, 그리고 블로거들이 많은 관심을 보여 프로그램과 스피커가 매우 알차게 마련되었습니다. 또한 매경 세계지식포럼의 특별 세션으로 채택되어 행사를 보다 규모있게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오픈 웹 아시아 '08은 오는 10월 14일 화요일 오전 9시부터 6시까지 광장동 쉐라톤 워커힐에서 개최됩니다.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과 프로그램, 스피커 정보는 오픈 웹 아시아 '08 공식 블로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참가 신청은 매경 세계지식포럼 홈페이지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 한국팀 꼬날님 -

개인적으로 일본 인터넷 업계에서는 어떤 분들이 참석할까 주목이 되는 부분인데 스피커로 나서는 일본분들을 보면 캐피털 분야 중심이고 웹 서비스 전문 기업의 관계자는 없는 것 같다.

Yozo Kaneko, Director and COO of ngi group, inc. - 일본 웹 업계에서 왠만한 분은 다 아는 홀딩 컴퍼니인 "넷에이지" (현 NGI 그룹)의 COO(최고 운영 임원)

Shusaku Maruko, General Manager, Corporate Strategy Department, FeliCa Networks - 일본 모바일 결제서비스 업체인 펠리카 네트웍스의 기획담당

Akio Tanaka, Managing Partner, Infinity Ventures - 일본 VC회사인 인피니티 벤처스의 파트너

일본 웹상에서 오픈 웹 아시아 08를 소개하는 글을 찾아봐도 아직은 1회이고 널리 홍보가 안 된 관계인지 소개된 곳이 많지는 않다. 

IT관련 유명 인터넷 뉴스 사이트 CNET Japan
アジアのネット企業が語る、ウェブ技術の現在--「Open Web Asia」がソウルで開催
아시아의 인터넷 기업이 말하는 웹기술의 현재  "Open Web Asia"가 서울에서 개최

유명 알파 블로그 NETAFULL
アジアのネット動向を伝えるブログネットワーク「OpenWeb.Asia Workgroup」
아시아의 인터넷 동향을 전하는 블로그 네트워크 "OpenWeb.Asia Workgroup"

유명 알파 블로그 media pub
アジアのネット産業/技術にフォーカスした英文ブログネットワーク
아시아의 인터넷 산업/기술에 포커스한 영문 블로그 네트워크

오픈 웹 아시아에 참가한다는 블로그 글을 아직은 찾아볼 수 없지만, IT용어사전 e-Words의 한국어판, 중국어판, 영어판을 운영하는 일본 인터넷 기업 Goga의 고야마CEO는 한국 직원분과 참가를 한다고 한다.

많은 분의 노력으로 어렵게 첫발을 내딛게 된 오픈 웹 아시아가 첫 회를 무사히 치루고 2회 3회에서는 더욱 많은 아시아의 인터넷 관계자들이 스피커로 또는 일반 참가자로 참여, 한국과 아시아의 인터넷 기업이 함께 어울리는 장면이 많이 연출될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1회에는 참석을 못하지만, 2회부터는 참석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분발해야겠다...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