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검색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구글 제국의 부사장이며, 일본법인 사장인 무라카미 노리오(村上憲郎)씨가 영어책을 출간,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2003년부터 구글 부사장 겸 일본법인 사장을 맡은 무라카미사장은 최근 "무라카미식 심플 영어 공부법 - 사용할 수 있는 영어를, 정말로 익힐 수 있다(村上式シンプル英語勉強法 - 使える英語を、本気で身につける)"를 펴내, 인터넷 검색은 물론 모바일 검색에서도 두드러진 성적을 내는 구글 일본과 함께 개인적으로도 커다란 화젯거리를 만들고 있다.

포털 사이트이면서 검색시장까지 장악하고 있는 야후 재팬에 맞서, 검색시장에서 3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주목받는 모바일 검색시장에서도 이동통신사 1위인 NTT도코모와 2위인 KDDI와 각각 검색 서비스 제휴를 맺으면서 모바일 검색 맹주로도 나서고 있고, 최근에는 휴대폰 플랫폼 시장에서도 오픈소스 안드로이드를 들고 나와 최근에는 구글폰이라 불리는 휴대폰까지 선뵈어, 언제나 화젯거리가 끊이지 않는 구글이기에 구글 일본을 이끄는 사령탑이 써내 영어 공부법 책이기에 더욱 관심이 가는지 모르겠다.

무라카미식 심플 영어 공부법은 2개월 만에 15만 부의 책이 팔렸다고 하니 가히 대박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무라카미씨가 이끄는 구글 일본법인이 미국 구글 본사가 원하는 만큼의 성적을 내고 있느냐 하는 문제로 넘어가면, 이야기가 쉽지는 않은듯 하다.

미국 시장이나 글로벌 시장에서 구글은 이미 야후를 한참 떨어뜨리고 멀찌감치 앞서 가고 있고 그 격차는 더욱 벌어질 조짐이다.

그렇지만, 눈을 돌려 일본 시장을 보면, 구글이 60% 정도의 점유율을 보이는 야후 재팬에 이어 30%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고, 모바일과 콘텐츠 매치 광고 시장에서 앞서고 있다고 하지만, 여전히 야후 재팬의 일본 인터넷 시장에서의 시장 지배력은 감히 경쟁자를 찾을 수 없고, 구글로서도 감히 어떻게 해 볼 수 없을 정도로 격차는 한참 벌어져 있으며, 야후 재팬이라는 벽을 넘어설 예상 조차하기 힘든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무라카미씨는 인터넷과 전혀 관련 없는 영어 공부법이라는 책을 써서 베스트 셀러에 올라섰고, 구글은 구글 일본을 새로운 진용으로 물갈이할 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돌고 있으니, 앞으로의 전개가 재미있을 듯하다.

세계 시장에 비하면 아직은 충분하지는 않지만, 밖에서 보기에는 일본에서 거둔 구글의 실적은 매우 높은 수준의 실적이지만, 이에 만족 못하는 구글 수뇌부를 보면서, 일본 시장보다도 더욱 고전하는 중국이나, 아직 5% 이하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는 한국 시장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하고 있으며, 과연 어떤 전략이 있을지 궁금하다.

책방에서 마주친 무라카미씨의 책을 보며, 다시금 영어 공부의 필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었다.

※무라카미씨를 보면, 2005년까지 마이크로소프트의 최고 기술책임자 겸 마이크로소프트 일본법인 책임자를 맡다가 퇴임, 게이오대학 교수를 역임하면서 자신의 블로그에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쓴소리를 적는 후루카와 스스무(古川享)씨의 모습이 겹쳐진다.


2008/01/27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구글과 NTT도코모가 제휴
2008/01/15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구글, 일본 인터넷 시장에서 2위로 올라서다.
2007/10/22 - [일본 검색 이야기] - "구글 일본"이 모바일 사이트 기능 강화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