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맨틱웹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검색 서비스 큐로보(Qrobo)를 운영 중인 시맨틱스는 일본 NEPRO IT와 손을 잡고 일본 검색 시장에 도전한다고 한다.

시맨틱스, 일본 검색 시장에 첫 도전 - 전자신문

큐로보의 일본 검색 시장 진출로, 한국 검색 서비스의 일본 검색 시장 도전은 4번째를 맞이하게 되었다.

인터넷 초창기 메타 검색으로 그 이름을 떨쳤던 와카노(Wakano)가 그 첫 출발이었지만, 지금은 사이트만 남아 있고 운영 회사라는 LAS21는 불투명하다.

이후 네이버 재팬이 지식인 검색과 통합 검색 등을 선보이며, 블로그 서비스와 함께 착실하게 기반을 다져나가려고 했지만, 결국에는 뚜렷한 결과를 내지 못하고 철수, 2005년에는 엠파스가 중국어 검색과 함께 일본어 검색 서비스(www.empas.jp)를 오픈하였지만, 이 역시도 제대로 된 검색 서비스도 해 보지 못하고 사이트는 엠파스닷컴으로 연결되고있다.

네이버가 2차 일본 검색 시장 진출 프로젝트를 회사의 운명을 걸고 수차례 연기하면서 조심스럽게 준비를 하면서 오픈 시기를 조정하고 있는 가운데, 큐로보의 일본 시장 진출은 의외의 빠른 움직임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네이버의 극도의 신중함에 비해, 리스크가 적은 큐로보로서는 네이버가 장악한 국내 시장보다는 일본 시장에서의 성과가 오히려 파괴력이 크다고 볼 수 있으므로, 국내 검색 시장에서 결과가 나오기 전에 일본 진출을 결행했다고 보인다.

큐로보 재팬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 요인으로 기술력, 자금력, 차별화, 그리고 최근 코트라가 발간한 "일본 투자 실무 가이드"에서 일본 시장에서의 성공 요인 중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현지화를 꼽았는데, 큐로보는 최근 주목받는 시맨틱웹 기술을 적용한 검색 서비스로 기술력과 차별화에서는 인정할 수 있지만, 사이트를 보면 한국어를 일본어로 번역한 수준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현지화 면에서는 아직은 멀었다고 보인다.

베타 서비스를 통해서 Qrobo가 일본어와 일본 유저에 최적화되어, 좀 더 높은 수준의 검색 결과와, 일본 유저가 야후 재팬과 구글에서 얻을 수 없는 새로운 검색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되길 바라는 마음이다.

구글과 야후, 그리고 MSN 등 세계적인 검색 서비스들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곳이 일본의 검색 시장이며 한국과 중국의 최강 검색 서비스인 네이버와 바이두도 좀처럼 성과를 못 내는 일본 시장에서 신생 검색 기업인 시맨틱스가 Qrobo로 결과를 내기는 쉽지 않을 것 같지만, 앞선 기술력과 기존 검색 서비스와의 차별화, 그리고 현지 유저의 입맛에 맞도록 맛깔스럽게 요리를 만들어 낸다면, 한국 검색 서비스의 일본 검색 시장 진출 역사에 새로운 페이지를 큐로보가 쓸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일본에는 큐로보와 동명의 서비스로 바코드 생성 로봇인 큐로보가 존재한다....

관련글
큐로보, 의미검색으로 일본시장 '출사표 - ACROFAN


2008/08/11 - [한국 인터넷 이야기] - 올림픽과 동영상 전문 검색 서비스 ENSWER
2007/01/10 - [일본 검색 이야기] - 일본의 검색시장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