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전자 업체는 물론이고 글로벌 휴대폰 업체들도 좀처럼 뚫지 못하면서 글로벌 기업의 무덤이라는 이명까지 얻은 일본 시장에서 삼성이 자사의 대표적인 터치폰 옴니아를 들고 마침내 본격적인 출사표를 던지질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프트뱅크 모바일의 겨울 상품으로 신고식을 치른 옴니아(SoftBank 930SC OMNIA)는 11월 28일 정식 출시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에 맞추어서 삼성은 세계적인 음악가로 유명한 일본의 사카모토 류이치(坂本龍一)씨를 기용한 CM과 함께 젋음이의 거리인 시부야에서 11월 28일부터 크리스마스인 12월 25일까지 1개월간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OMNIA 티저 광고와 이벤트장 전경(출처 ITmedia)

사카모토씨를 기용한 CM은 25일부터 티저광고가 시작, 사카모토씨가 "1969년 8월 15일 우드스탁(Woodstock)" "그날, 음악의 역사가 변했다." "2008년 11월 28일, 그날 휴대폰의 역사가 변한다."라고 말하며 손가락으로 화면을 조작하는 내용이다.

CM에 사용되는 곡은 사카모토씨가 작곡한 오리지널곡으로 티저편, 등장1편, 등장2편으로 나누어져 방송될 예정이다.


OMNIA 특설 사이트

시부야에서 펼쳐지는 이벤트는 시부야 타워레코드 옆 공터에서 "옴니아 판타지"라는 제목으로 개최되며, 화려한 조명을 배경으로 촬영하고, 옴니아로 사진에 그림을 그리는 "그림 그리는 애니메이션"으로 자신만의 이미지를 만드는 내용으로 눈을 내리거나 사진 촬영, 인쇄 서비스 등도 제공된다.

과거 나가노 올림픽 당시 대대적인 광고를 펼쳐 드디어 일본 시장도 삼성의 거대한 물결에 함락일 될 것으로 여겨졌지만, 비슷한 시기에 터진 IMF로 호기를 노친 삼성이 10여 년의 세월에 걸쳐 절치부심하며 기다렸던 일본 시장 2차 공략의 본격적인 포문을 옴니아라는 괴물 휴대폰으로 정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어떻게 보면 10여 년전 그때와 한국 환경은 비슷하지만, 삼성은 반도체에만 의존하던 당시의 삼성이 아닌 휴대폰, 반도체, LCD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과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IT 기업으로 성장하였다.

이번에는 과거와 같은 쓰라린 퇴각이 아닌, 일본의 고기능 휴대폰은 물론이고 애플 아이폰, HTC의 터치폰 등과 터치폰의 진정한 패권을 놓고 격렬하게 한판 대결을 벌였으면 한다.

언제까지 일본 시장에서 한국 대표 상품으로 진로 소주와 신라면, 그리고 욘사마를 일본 유저들에게 떠올리게 할 것인가?


추가
유튜브에 벌써 옴니아 CM이 올라왔군요!



관련글
우드스탁(Woodstock Music and Art Fair) - 시니컬님


2008/11/01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일본 시장에 등장한 삼성 옴니아는 성실한 모범생폰
2008/07/25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삼성 OMNIA, 애플 iPhone 열풍 잠재울까?
2008/06/20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한국 vs 애플의 제2라운드 승자는?
2008/05/09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LG 프라다폰, 6월에 일본 상륙
2008/04/22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일본 시장에서 선전하는 삼성, 햅틱폰으로 이어간다.
2008/04/14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글로벌 휴대폰 업체들의 무덤으로 불리는 일본 휴대폰 시장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