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만 명 이상의 이용자가 사용하는 일본 최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믹시(mixi)가 커다란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우선 12월 10일부터 기존의 18세 이상만 가입하여 사용할 수 있던 조항을 폐지하고 15세부터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내년 봄부터는 기존의 초대제에서 가입제로 바꾸어 보다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진입 장벽을 낮추었다.

또한, 파트너사와 기술자들에게도 문호를 개방, 믹시 내에서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와 같은 믹시의 변화에 커다란 요인으로 작용한 것은 내부와 외부의 양면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내부적으로는 회원 수가 1,500만을 넘어서면서 안전한 커뮤니티라는 신뢰성을 잃은 지 이미 오래여서 굳이 초대제를 고집할 필요성이 없어졌고, 두 번째로는 믹시 사용자의 믹시 이용에 대한 피로감으로 점차 사용자의 활동이 둔화하고 있는 추세여서 새로운 유저의 확보가 필요하여졌다고 보인다.

한편, 외부적인 요인으로는 경쟁사의 빠른 추격이다, 그동안 SNS의 특성상 선행자의 기득권이 강해 1위 업체에 의해 구축된 강력한 소셜 네트워크는 2위 3위 업체가 따라오기 힘들다는 것이 정설이었지만, 모바일 분야에서 모바게타운이 급속하게 성장하며 1,000만 회원을 돌파하였고, 늘 2위 자리에 안주하며 믹시와는 큰 차이를 보였던 그리(Gree)가 이동통신사인 KDDI와 손을 잡고 모바일에 집중하면서 급성장하여 회원수 700만을 돌파하였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또 mixi가 광고 수익에 의존하는 가운데 Gree는 광고와 함께 게임이라는 킬러 콘텐츠를 통한 과금 체계로 수익성 안전을 꾀하며 상장까지 할 정도로 성장하여, 회원수와 수익성 그리고 상장을 통해 풍성해진 자금력(Gree는 상장 당일인 17일 시가총액 1,000억 엔을 넘어서며 1070억 엔을 기록, 2006년 9월 2,200억 엔을 기록하며 상장한 이후 추락세가 이어져 현재 주가 902억 엔을 기록하고 있는 믹시를 앞섰다.)을 배경으로 믹시의 위상을 위협할 것으로 예상되어 믹시의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새로운 성장 활로를 모색하는 믹시, 성장의 바람을 타고 상장까지 하여 자금력을 손에 쥔 그리,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다 잠시 추춤하고 있지만, 여전히 모바일 최고의 포털을 유지하는 모바게타운, 이들 3강의 진짜 경쟁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보인다.




유무선을 넘나들며 펼쳐질 SNS 3강 믹시, 그리, 모바게타운의 2009년 대격돌이 벌써부터 흥분되게 한다.


2008/11/20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일본 3세대 인터넷 기업들의 상장 러쉬
2008/08/09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mixi와 모바게타운의 희비가 엇갈렸다?
2008/07/03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모바게타운의 변심은 무죄?
2008/06/14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일본 유저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이용 행태
2008/05/23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일본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시장의 최종 승자는?
2008/05/14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일본 싸이월드, 한류로 승부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