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그리고 NAVER, 한국 최고의 검색 포털이고, 이제는 우리의 생활속에서 뗄네야 뗄수 없는 존재로 그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으며, 2008년이 다 지나가는 시점에 미니 블로그업계의 풍운아인 미투데이까지 인수하는 큰형님의 모습을 보였다.


늘 서비스로서만 대하던 네이버, 그 네이버를 만들고 움직이는 이들의 모습을 들여다 보고자 "NAVER(네이버 성공의 비밀)"라는 책을 손에 들었다.

이 책은 "임원기의 人터넷 人사이드"를 운영하시는 임원기님이 쓰신 책으로 기자의 풍부한 취재력과 깔끔한 분석과 정리를 통해 읽는 이들에게 네이버의 과거 현재 미래를 바라볼 수 있도록 하였다.


개인적으로 주목을 하며 읽었던 부분은 현재는 그 존재조차 희미해졌지만, 한때 인터넷의 대장주였던 다이얼패드의 새롬기술과의 합병 무산과 한게임과의 합병과 유료화의 성공 스토리, 그리고 앞으로 네이버(NHN)의 미래를 점칠 수 있는 일본과 중국으로 이어지는 세계 진출 현황이었다.

노력과 천운이 더해져 탄생한 NHN
네이버로서는 새롬 기술과의 합병 무산과 한게임과의 성공적인 합병 그리고 유료화로 이어지는 과정은 회사의 존립을 정하는 중요한 결정이었지만, 그때마다 네이버의 이해진 대표와 한게임의 김범수 대표는 상호 신뢰속에 양사가 갖고 있는 전력을 최대한 끌어올려 어려움을 헤쳐나갔고, 한국 인터넷 역사상 그 유례가 없는 발전을 이루었다.

현재의 네이버가 있기에는 운도 커다란 작용을 하였다, 당시 대장주라고 불리던 새롬 기술과의 인수 이야기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이미 다이얼패드 비즈니스 모델의 허상이 무너지고 있는 시점이였기에 피인수 되지 않은 네이버로서는 천운이 도왔다고 할 수 있으면, 한게임과의 합병은 환상의 팀이라고 할 수 있는 진영을 갖추게 되었고, 이후 회사의 존망이 걸고 진행한 한게임 유료화는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NHN의 초기 성장을 이끌었고, 이후 네이버 검색 성장의 중요한 기반이 되어 주었다.

일본시장 진출(85P~91P, 204P~217P)
초기 네이버와 한게임은 따로 따로 일본 시장에 진출하였으나 양사을 합병하여 NHN 재팬으로 탄생, 이 후 네이버의 검색 서비스는 실적 부진으로 2005년 철수, 한게임 재팬만이 순조로운 성장을 유지하며 일본 최고의 게임 포털로서 그 위치를 굳히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에서 성공한 인터넷 벤처의 해외 자회사라는 이미지가 강해서 제대로 된 경쟁자가 없는 일본 게임 포털 시장에 한국에서의 성공 노하우와 풍부한 자금력과 지원으로 쉽게 진입하였을거라는 선입관을 갖고 있었지만, 현재의 한게임 재팬(NHN 재팬)이 있기 까지는 수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을 알게 되었다.

NHN 재팬은 현재로서는 사실상 한게임 재팬을 칭하는 말로, 그 한게임 재팬의 오늘을 있게 한 천양현씨는 김범수 전 한게임 창업자의 동창으로, 일본 유학 중 집안일로 잠시 한국에 귀국하여 한게임의 PC방 체인점 중 하나를 맡아서 운영하던 천양현씨가 다시 일본으로 가면서 학업을 포기하고 한게임 재팬을 하겠다는 제안을 먼저 하였다고 한다.

이후 본사의 충분한 지원없이 아직 온라인게임의 볼모지나 다름 없던 일본 시장에서 천양현씨는 홀로 고군분투하게 되는데, 어떤 때는 직원들에게 낮에는 아르바이트를 해서 생활비를 벌고, 밤에만 나와서 일을 하도록 하였다니 얼마나 어려운 시기를 보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또한 한국과 마찬가지로 유료화가 쉽지 않던 시점에 유료화를 단행하였고, 본사로부터 파견된 특공대를 통해 과금시스템과 게임시스템을 보강 오늘의 한게임 재패의 기틀을 만들었다고 하니, 무한한 노력과 끈기, 그리고 중요한 시점에서의 리더의 판단과 결단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일본시장 진출에 대한 과정에서 네이버 재팬의 실패담도 많이 담겨져 있었으면 하는 기대가 있었지만, 현재 성공적인 안착을 보이고 있는 한게임 재팬 관련 내용이 대부분이어서 아쉬움이 든다.

네이버와 한게임의 일본 진출 관련 내용 만으로도 충분히 한권의 책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된다.

중국 시장 진출(79P~84P, 190P~203P)
NHN 내에서 가장 추진력이 강한 김정호씨는 현재 NHN 중국법인 렌종의 대표를 맡고 있다.

처음부터 새롭게 시작한 일본의 한게임 재팬과는 다르게 중국 시장 진출에는 이미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업체를 인수하여 단번에 시장의 선두 기업으로 올라선다는 계획으로 NHN은 1,000억원이라는 거금을 들여 아워게임을 운영하는 렌종을 인수하였다.

중국 시장에서 아워게임이 순탄한 길을 걷고 있다고는 말하기 어려울 것 같다, 우선 게임포털 분야에서는 큐큐라는 업체에 밀리고 있으며, 2005년에는 중국 정부의 도박 사이트 단속에 걸려 주요 게임 서비스가 중지되면서 회사의 존망이 위태롭기까지 하는 어려움도 겪었다.

그렇지만 현실감을 바탕으로 한 현지화 정책과 한국에서 성공한 다양한 킬러 콘텐츠의 투입에 따른 안정화된 성장, 그리고 학교 설립들의 기부활동을 통해 중국 기업으로서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는 렌종의 미래는 장기적으로는 낙관적으로 바라봐도 될 것 같다.

과거 현재를 넘어 미래로
검색의 네이버와 게임의 한게임이 합쳐서 만들어진 한국의 인터넷 공룡 NHN는 국내시장에서는 검색을 축으로 한 네이버가 이끌고 있는 가운데, 해외에서는 한게임이 중심이 되어 해외 사업을 이끌고 있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어 NHN으로써는 검색과 게임의 보다 균형적인 발전을 이루어 해외 시장에서 성장의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창업 초기의 어려움과 네이버와 한게임의 합병을 통해 서로 다른 두 기업 문화를 조화롭게 이끌며 한국 대표 포털로 일어선 NHN은 이제 세계 시장에서 그 실력을 증명하려 하고 있지만, 다시금 연기된 일본 검색 시장 진출에 대한 불투명성은 여전히 네이버의 미래에 대한 일말의 불안감을 남겨놓고 있다.

NAVER(네이버 성공의 비밀)는 오랜만에 무협지 만큼 흥미롭고 재미있게 읽은 책이였다.


2008/08/30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일본에서 승부를 거는 네이버와 바이두
2008/05/16 - [한국 인터넷 이야기] - 네이버를 우리 손으로 바꾸어 볼까?
2008/04/30 - [일본 검색 이야기] - 우리나라 검색의 미래는 우리 손에 달렸다.
2008/02/14 - [한국 인터넷 이야기] - 네이버(Naver) VS 야후 재팬(Yahoo! JAPAN)
2008/01/25 - [한국 인터넷 이야기] - 착각이 불러올 미래의 비극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