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제대로 성공한 한국 인터넷 서비스가 없는 가운데, 온라인 게임만이 한게임을 선두로 넥슨, 엔씨소프트 등이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며 미래에 대한 희망을 구축하고 있고, 그 뒤를 이어서 한국을 대표하는 소프트들이 일본 시장에서 조금씩 인지도를 높이기 시작하고 있다.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그래택 재팬의 곰플레이어이스트소프트 재팬알툴바이다.

곰플레이어, 日 최고 프리웨어 선정 - 전자신문
12일 자사 멀티미디어플레이어 곰플레이어가 일본 IT전문지 주간 아스키에 의해 지난해 최고의 무료 소프트웨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곰플레이어는 2004년 일본에 진출한 뒤 현지법인 그래택 재팬을 통해 소프트웨어 현지화와 함께 다양한 마케팅을 진행, 일일 이용자 90만명을 확보하고 있다.


주간 아스키 08년도 초인기 무료 소프트 베스트 랭킹 1위 곰플레이어 ( 출처 곰jp )

하루 이용자 90만 명, 다운로드수 700만 건을 기록 중인 곰플레이어는 거의 모든 코덱에 대응이 되며, 가볍고 다기능이며, 더불어 유저 서비스도 충실한 점이 높은 점수를 얻었다 한다.

알툴바, 日서 최고 소프트웨어 '영예' - 연합뉴스
이스트소프트는 13일 자사 툴바 소프트웨어인 알툴바의 일본어 제품이 일본 최대 다운로드 사이트 벡터(http://www.vector.co.jp)에 의해 '2008년 베스트 소프트'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008 베스트 소프트'에는 알툴바를 비롯 지난해 벡터의 전문 리뷰어를 통해 소개된 소프트웨어 중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제품 7종이 선정됐으며, 알툴바는 지난해 4월 일본에 선보인 뒤 이용자에게 인기 있는 바로가기 기능, 일본어 도움말 등 맞춤 기능을 제공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새로운 소프트 레뷰 집필자가 뽑은 2008 베스트 온라인 소프트 (출처 Vector )

전문가가 뽑은 소프트 알투바는 비슷한 기능들로 무장한 수많은 툴바가 경쟁하는 가운데, IE 확장 바로서 적절한 배치와 기능의 선택 등 소프트 센스가 특출나게 빛났으면, 그 외에도 스피드 검색과 마우스를 대면 표시되는 영일사전 기능 등 유저가 필요로 하는 기능과 세심한 배려로 유저의 마음을 사로 잡은점도 높게 평가되었다.

그래택과 이스트소프트는 국내에서는 경쟁상대가 없을 정도로 각 분야에서 최고의 소프트로 인정받는 업체들이다.

그렇지만, 일본 시장에서는 전혀 생소한 무명의 업체나 다름없는 존재로서 새롭게 이름을 내미는 상태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 상황 속에서 전문 잡지와 사이트에서 우수 소프트로 선정되고 소개되었다는 점은 커다란 전진이며, 청신호가 아닐 수 없다.

오랜 시간 일본 시장에서 현지화 작업과 일본 유저에 대한 성심을 다한 노력의 결과가 이번 수상으로 이어졌다고 보이며, 이번 양사의 수상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보인다. 앞으로 일본 유저들에게 변함없는 품질로 꾸준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신뢰를 쌓고 브랜드를 높여나간다면, 한국 대표 소프트로서 일본 시장에서도 좋은 실적을 보여 줄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그래택과 이스트소프트는 직접 진출로 결과를 만드는 가운데, 한국 대표 소프트 업체인 한글과컴퓨터는 일본의 유명 소프트 유통 업체인 소스넥스트와 손을 잡고 웹 오피스 씽크프리의 일본 시장 진출을 꾀하고 있다.

2009년은 일본 시장에서 한국 소프트의 활약이 기대되는 한해다.

관련글
한국 온라인게임 일본을 사로잡다 - 스포츠서울
알집, 일본 ‘벡터’ 압축프로그램 인기 1위 - 전자신문


2007/05/14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씽크프리(Thinkfree)의 일본 진출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