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정보에 게임성을 더한 위치겜(位置ゲー)이 인기다.

휴대폰의 50%에 해당하는 5,000만대 이상이 GPS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 목적지까지의 최적의 경로를 알려주는 나비타임(NAVITIME)을 비롯한 위치정보계 사업자 외에도 NTT도코모의 i콘시에르와 구글의 latitude 등 IT 거대 기업도 위치정보를 활용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한편, GPS 기능을 활용한 게임, 일명 위치겜이 계속해서 등장하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휴대폰 나라 뺏기 싸움(ケータイ国盗り合戦)"과 "고로니 생활PLUS(コロニーな生活☆PLUS)"는 10만 이상의 유저를 확보해 인기가 급상승 중이다.

휴대폰 나라 뺏기 싸움은 일본 전국을 600개 지역으로 나누어, 실제 그 장소에 가서 나라 뺏기 버튼을 누르면 되는 간단한 게임이다.


지도 전문회사인 마피온(Mapion)이 운영 중인 휴대폰 나라 뺏기 싸움은 3월 26일 현재 18만 명이 이용 중이며, 일주일 내에 다시 이용하는 유저는 60%에 달하고, 출장이나 외출을 즐기고자 하는 회사원이 70%로, 35세 이상이 33%를 차지하는 점이 특징이다.

휴대폰 나라 뺏기 싸움은 앞으로 유저가 어딘가로 떠나고 싶을 때 연결되는 광고 미디어, 비(非)일상이 아닌 일상 속에서의 즐길 수 있는 게임, 그리고 계속해서 도전하고픈 게임성을 추구할 예정이다. 

한편, 2003년 5월부터 개발자 혼자서 개발하고 운영해 오다 2008년 10월에 법인으로 바꾼 고로니 생활☆ PLUS는 2009년 4월 현재 12만 명의 회원수와 월 1억 6천만 페이지뷰를 기록하고 있다.


게임 방식은 위치정보를 이용해서 주변 사람과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자신의 고로니(자신의 도시)를 키우며, 전국의 특산물을 모으거나, 떨어지는 운석을 피해 1킬로 이동하는 등의 커뮤니케이션과 시뮬레이션이 융합된 게임이다.

고로니 생활☆ PLUS를 줄여서 고로푸라로 불리는 이 게임은 20세에서 39세까지가 전체의 76.4%를 차지하고 있어서 어른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두 회사의 담당자의 말을 빌리면, 휴대폰 전체 이용자수 또는 GPS가 장착된 휴대폰 수와 비교하면 위치겜의 이용자수는 극히 미미한 수준으로 아직 수익성이 낮지만, 장래성은 무한한 분야라고 한다.

휴대폰의 GPS 기능과 게임을 가미한 모바일 게임 이야기는 저번 인터넷의 미래 컨퍼런스에서도 나왔던 이야기로 앞으로 주목받을 것이 확실한 분야인 것 같으며, 그래서 더욱 그 미래의 모습이 기대된다.

이 외에도 이번 지오미디어서밋에서는 다양한 위치정보 관련 서비스가 선을 보였는데, 그중에서도 이들 서비스가 보이는 휴대폰의 좁은 화면에 착안하여, 위치정보와 가속도 센서, 그리고 전자 컴퍼스 기능을 이용해 새로운 UI를 제시한 Locoscape도 무척 흥미로웠다.


Locoscape 컨셉

※본문 중 고로니로 표시한 것은 콜로니(colony)의 일본식 발음입니다.

2009/03/24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휴대폰과 내비게이션의 만남
2008/07/26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위치정보와 짜투리 시간을 활용한 서비스 "오테츠다이 네트워크스"
2008/07/16 - [한국 인터넷 이야기] - 유비쿼터스 시대를 대비하는 네이버와 야후 재팬, 지도 서비스 강화
2008/03/20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위치 정보와 연동한 모바일 광고 "AdLocal"
2007/10/30 - [일본 모바일 서비스 이야기] - 목적지까지의 최단 이동 경로를 알려 주는 "NAVITIME"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