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여곡절 속에서 일본 중의원(衆議院) 선거가 8월 30일로 확정된 날, 우연의 일치인지, 아니면 구글신의 탁월한 능력 덕분인지, 구글은 중의원 선거 관련 정보 제공 프로젝트"Google 미래를 선택한다 2009(Google 未来を選ぼう 2009)"를 공개하였다.


Google 미래를 선택한다 2009는 "미래를 위한 Q&A"와 "미래를 선택한다 중원선(衆院選) 2009"로 구성된다.

미래를 위한 Q&A는 중의원 선거 입후보자와 정당 또는 정당 단체에 보내는 유저들의 질문을 모집하여, 그 중 관심이 높은 질문 5가지를 구글 모더레이터(Google Moderator) 활용하여 뽑고, 입후보자와 정당은 각 질문에 답한 동영상을 직접 제작하여 YouTube에 올리게 되어 있다.

이에 맞추어 구글 재팬은 Google 모더레이터 일본어 버전을 공개하고 유저의 질문을 받기 시작, 구글 회원은 누구나 질문을 할 수 있으며, 각 질문에 투표할 수 있다.

미래를 선택한다 중원선(衆院選) 2009는 중의원 선거가 공시된 이후 개설이 되며, 선거구의 입후보자 정보와 선거 관련 정보를 제공하며, 구글 검색엔진을 이용하여 인터넷상에 존재하는 해당 입후보자의 정보를 정리하여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구글 재팬은 Google 미래를 선택한다 2009를 통해 입후보자와 유권자의 대화를 촉진, 일본 정치에 이바지하고자 하며, 또 인터넷과 구글의 다양한 서비스를 일본에서도 정치에 많이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최대의 포털 사이트 야후 재팬은 이미 오래전부터 정치 관련 정보와 의원 활동 등을 제공하는 Yahoo! 함께하는 정치(みんなの政治)를 오픈하여 운영 중이며, 2위권의 라쿠텐도 최근에 정치 정보 사이트로 정치 헌금이 가능한 LOVE JAPAN를 오픈하여 정치 참가 계몽을 시작하였다.

이로써 일본의 3대 인터넷 사이트라고 할 수 있는 야후 재팬, 라쿠텐, 그리고 구글까지 일본 정치에 깊게 관여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

앞으로 일본 정치사에 큰 획을 그을 수 있는 이번 중의원 선거에 인터넷이 커다란 역할을 맡을 것이 확실시되면서, 이번 선거를 통해 일본의 정치와 인터넷은  쉽게 뗄 수 없는 긴밀한 관계를 맺으면 함께 발전해 나가지 않을까 생각된다.


2009/07/08 - [일본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 - 日 인터넷을 통한 정치 헌금 성공할까?
2009/06/09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일본은 인터넷 선거가 가능할까?
2009/04/27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오마이뉴스 재팬이 폐쇄되는 날 열린 블로거 이벤트 "인터넷이 선거를 바꿀까?"
2008/12/16 - [미분류] -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당선과 인터넷
2008/10/21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일본 정치도 인터넷 동영상 홍보전에 돌입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