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은 물론이고 세계적인 언론들도 주목하는 세카이 카메라(Sekai Camera)가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어 일본 IT업계가 기대감에 들떠 있다.



TechCrunch50에 소개된 세카이 카메라

세카이 카메라는 Tonch(頓知)Dot에서 개발한 AR(Augmented Reality:확장현실)기반 서비스로, 에어태그라는 디지털 정보 태그를 현실 공간에 생성하여, 인터넷 공간이 그대로 현실 생활로 확장해 나가는 세계관을 지니고 있다.

세카이 카메라 개념
1. 있는 그대로(What You See Is What You Get)
세카이 카메라는 눈앞의 현실 공간 내에 존재하는 에어태그를 유저의 필터링에 따라서 있는 그대로 전달한다.

2. 지금 여기(Hear and now)
지금 여기의 정보 발신이 세카이 카메라의 진정한 의미이다. 지금까지 인터넷에서는 별로 주목받지 못했던 개념이 다음 단계의 진화로 발전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3. 미디어 프론트 앤드(Media Front End)
에어태그는 다양한 미디어 데이터를 집어넣어 정보 발신이 가능하다. 인터넷상의 정보를 현실 공간 내에 배치하여, 그곳으로부터 새로운 미디어 체험으로 유도한다.

세카이 카메라의 에코 시스템
세카이 카메라는 소셜 네트워크를 위한 인터페이스이며, 환경과 관계성에 따른 활발한 활동을 가능하게 한다, 에어태그를 이용한 자기소개와 메모 공유, 정보와 아이디어 공유 등 다양한 현실 공간형의 커뮤니케이션에 최적화되어 있다.

또한, 그때 그 장소에서의 흥미와 필요에 따라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기업과 소비자와의 공감 인터페이스로써 이용할 수 있다.

에어태그를 통해 그때 그 장소만의 분위기를 공유함으로써, 지금까지 가상공간 내에 갇혀있던 소셜 인터넷을 현실감 있는 시공간으로 바꾸어준다. 그리고 그다음에는 다양한 신규 콘텐츠와 서비스가 새롭게 만들어져, 세카이 카메라를 플랫폼으로 한 에코시스템(경제순환)이 실현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상의 개념적인 내용으로는 사실 세카이 카메라가 무엇이고 어떤 게 가능할지 여전히 의문으로 남는다.

간단한 예로 명동 거리에서 멋진 옷가게를 발견하였을 때, 느낀 감상을 아이폰으로 녹음하면, 음성이 텍스트로 바뀌어 옷가게에 태그로서 붙게 되어 나중에 다른 사람이 세카이 카메라를 이용해서 옷가게를 볼 때 내 느낌을 읽을 수가 있다.

또 전자상가에서 새롭게 나온 넷북을 세카이 카메라로 보며 넷북에 대한 정보를 바로 알 수가 있고, 다른 사람의 레뷰도 읽을 수가 있다.

초기에는 텍스트 중심의 태그가 되겠지만, 이후에는 의도한 장소나 제품에 사진과 동영상이나 음악을  붙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한다.



사무라이 영어를 유감없이 발휘하는 
세카이 카메라의 이구치 다카히토(井口尊仁) 대표

세카이 카메라가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하고, 우리의 일상이 사이버 세상과 밀접하게 연결되기 시작한다면, 단순히 현실 세상을 떠나 사이버 세상을 즐기는 것에 그치지 않고 현실 세계가 확장된 사이버 세상과 연결된 또 다른 세상을 우리는 접하게 될 수 있을 것 같다.

웹세상과 현실세상이 혼재된 꿈과 같은 일이 실제로 우리 생활 속에 찾아 올 날도 그리 멀지 않은 것 같으며, 우리가 앞으로 웹세상과 현실세상을 제대로 구분하면서 살 수 있을지 벌써부터 걱정이 된다.




2008/07/21 - [동물화하는 포스트모던] - 오타쿠 문화와 최첨단 기술이 빚어낸 가상 피규어 "전뇌(電腦)피규어 ARis"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