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작은 지방 자치단체가 경비 절감을 위해 추진하는 오픈오피스(OpenOffice) 사용하기 실험이 관심을 끌고 있다.


후쿠시마현 아이즈와카마츠(会津若松)시는 2008년 5월부터 1,075명이 근무하는 시의 청사에서 사용하는 컴퓨터의 오피스 프로그램을 오픈소스인 오픈오피스로 바꾸는 작업을 진행했다.

2009년 7월 현재 840대의 전 컴퓨터에 오픈오피스를 깔았으며, 오픈오피스만 깔린 컴퓨터는 240대로 그 비율을 점차 늘려 2012년까지 오픈오피스만 깐 컴퓨터를 전체의 85%까지 늘린 예정이라고 한다, 나머지 15%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프로그램과 오픈오피스 프로그램을 함께 깔아, 중앙정부나 다른 현과 문서를 주고받을 때 사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아이즈와카마츠시는 5년간 1,500만 엔의 경비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또 시에서 사용하는 표준문서 파일 형식을 ODF(Open Document Format)으로 바꾸어, 시민들이 비싼 소프트웨어를 구매하지 않고 무료 소프트를 이용하도록 권장하고 있으며, 오픈오피스가 담긴 CD를 무상배포하기 위한 CD에 광고를 낼 광고주 모집도 하고 있다.

이와 같은 지방의 작은 실험에 대한 전국적인 관심도 높지만, 아이즈와카마츠시 내부에서도 걱정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금까지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프로그램이 익숙해진 직원들을 새롭게 오픈오피스에 익숙해지도록 교육하는데는 그만큼 시간과 돈이 들어간다, 또 중앙정부와 다른 현 또는 외부 업체와 파일을 주고받는 일이 원만하게 진행이 될지에 대한 불안도 여전히 남아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렇지만, 반대로 지방 자치단체가 오픈오피스를 사용함으로써 현지의 기업도 자연스럽게 오픈오피스를 사용하게 됨으로써 오픈오피스의 사용이 확대될 수 있으며, 새로운 무료 프로그램의 등장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늘어날 수 있으리라 보인다.

일본의 작은 지방 치단체의 이런 작은 시도를 보면서 얼마전 DDoS 공격에 온 나라가 비상이 걸리고 정부 기관의 사이트를 비롯해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사이트들이 사용불능 상태가 된 일을 돌아보게 된다.

한 나라의 시스템과 중요 프로그램이 일개 기업의 제품과 기술에 종속되었을 때 겪을 수 있는 위험을 우리는 몇 번의 경험을 통해서 뼈저리게 느끼면서도 역사의 교훈을 살리지 못하고 옛날의 나쁜 행태를 바꾸려고 하지 않고 있다.


해답은 멀리 있지 않다, 손이 닿는 곳에 있다.

일본은 작은 지방 자치단체에서 시작하여 천천히 꼼꼼하게 따지며 바꾸고 있다면, 우리는 우리의 주특기를 살려서 중앙정부부터 시작해서 시작하여 전국적으로 일사처리하게 바꾸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다른 곳에서 국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밀어붙이지 마시고 이런 일에 대통령에게 집중된 권한을 사용하심을 어떨까 생각한다.

아이즈와카마츠시에서 자신들의 경험을 정리한 오픈오피스 소개 책자 "오픈오피스를 사용해 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를 무료로 공개하고 있다.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