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모바일 SNS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고, 그 중심에는 모바일 게임이 존재하고 있다.

휴대폰 마케팅 조사 및 컨설팅을 담당하는 MobileMarketing.JP가 조사한 9월 16일자 보고서를 보면, 일본 SNS 업계는 모바게타운(운영회사 DeNA), mixi, GREE의 3강 구도로 발전해 나가고 있으며, 3사의 차이는 거의 없다고 할 정도로 근사치를 이루고 있어, 앞으로 어느 회사가 최종 승자가 될지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혼전 중인 일본 SNS 3강 구도
MobileMarketing.JP는 매년 SNS 업계에 대해 조사를 해 오고 있는데, 2007년 조사 결과와 3회째인 이번 조사에서의 순위는 변함이 없다.

 순위  서비스명 활동 유저 비율
 1  모바게타운  48%
2
  mixi  47%
3
 GREE  42%
 4  게이타이위멘즈파크  17%
 5  로그토모  10%
 6  StyleWalker  7%
 7  ixen  5%
 8  Disney원더데이즈  5%
 9  다이슈고NEO  4%
 10  Yahoo! Days  3%
 11  푸치게후렌즈  2%
 12  에키모바  1%
 13  Any  1%

2009년 7월 활동 유저 비율

활동 유저 비율을 보면, 47.7%로 1위를 차지한 모바게타운(2007년 42.8%), 46.5%로 모바게타운과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한 mixi(2007년 36.3%), 그리고 상승기류를 타면서 41.6%까지 급부상하며 3위를 차지한 GREE(2007년 26.1%) 등 3사의 차이는 근소하여 언제 순위가 바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이번 조사의 특징을 보면 mixi는 매일 같이 mixi를 이용한다는 20대가 2007년 29%, 2008년 32, 2009년 44%를 기록하면서 20대층에서 압도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성장세가 정체 중인 모바게타운과는 대조적으로 적극적인 광고와 프로모션으로 인지도를 높이며 급부상 중인 GREE는 이용자수에서도 다른 서비스들을 바싹 뒤쫓고 있다.


모바일 SNS 시장에서 킬러 서비스로 자리 잡은 모바일 게임
또, 이번 MobileMarketing.JP의 조사에서 모바일 SNS를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이용하는 유저 비율은 변함없는 가운데, 게임 목적으로 이용하는 유저 비율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되었다.

게임 목적으로 SNS를 이용하는 비율을 살펴보면, 2007년 38%, 2008년 51%, 그리고 2009년에는 68%까지 증가하여, 모바일 SNS에서 유저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한편, 취업사이트인 E캐리어가 월 1회 이상 모바일 게임을 이용하는 유저를 대상으로 조사한 보고서를 보면, 10대와 20대는 모바게타운, 30대와 40대는 GREE의 모바일 게임을 주로 이용하고 있고, 또 모바일 게임 업계의 장래성에 대한 기대가 큼을 알 수 있다.

조사 대상자 중 54.6%가 모바일 게임에 빠졌다고 대답하였으며, 그중에서도 가장 높은 퍼센트를 기록한 연령대는 66%를 기록한 10대이며, 그 뒤를 40대(53%), 30대(52%), 20대(47%)가 따르고 있다.

하루 1회 이상 모바일 게임을 이용하는 유저는 56.9%이며, 인기 게임으로는 퍼즐게임(49.1%), 낚시게임(29.8%) 순으로 나타났으며, 모바일 게임의 장점으로 잠시 짬나는 시간에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89.9%로 가장 높았다.

내년에 유행할 모바일 게임으로 1위 뇌트레이닝(33.5%), 2위 역사 게임(32.3%), 3위 육성 게임과 학습 게임(29%) 순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게임 산업에 대한 장래성에 대해서는 79.3%가 긍정적으로 답하여, 모바일 게임에 대한 기대감이 높음을 알 수 있다.


일본 모바일 SNS 시장은 3강 구도로 굳혀지면서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 지는 가운데, 3위 이하의 새로운 얼굴들도 계속해서 분발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고, 모바일 SNS  시장에서 게임의 중요성을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최근 업체들이 앞다투어 자사 플랫폼을 개방하여 외부 솔루션을 통한 자사 서비스 강화에 열을 쏟고 있어 그것이 경쟁 구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인터넷 게임 포털 시장에서 독주하는 NHN 재팬의 한게임(회원수 3,100만, 최대 동접수 15만 명, 서비스 게임 타이틀 190개 이상)으로서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도 성과를 내야 하는 시점에 와 있다고 보이며, 자사가 가지고 있는 게임 라인업을 제대로만 활용하고 인지도를 넓혀나간다면 현재의 모바일 SNS 3강에 도전장을 던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2009/08/28 - [일본 모바일 기업 이야기] - 일본 최대의 모바일 사이트「모바게타운」API를 공개
2009/07/28 - [일본 인터넷 기업 이야기] - 일본 최대의 SNS를 혼자 만든 개발자의 새로운 도전
2008/12/19 - [일본 인터넷 기업 이야기] - 일본 최대의 SNS 믹시(mixi)가 변하는 이유?
2008/08/22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한게임이 반(半)게임으로 승부?
2008/08/09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mixi와 모바게타운의 희비가 엇갈렸다?
2008/06/14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일본 유저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이용 행태
2008/05/23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일본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시장의 최종 승자는?
2008/03/15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한게임 재팬, 모바게타운을 잡을 수 있을까?
2008/01/21 - [일본 모바일 기업 이야기] - 한게임의 모바일판, 모바게타운이 미국으로 가다.
2007/12/18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넥슨 재팬, 일본 최고의 모바일 기업 인덱스와 모바일 사업에서 손을 잡다.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