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zon이 서적 판매를 시작으로 해서 이제는 세계적인 인터넷 기술 기업으로 성장하였듯이 일본의 요리 레시피 서비스 업체 COOKPAD는 요리를 즐겁게 만드는 것으로 Amazon 이상의 세계적 인터넷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까?


COOKPAD는 1997년 10월 1일 설립하여 20대와 30대 여성의 절대적인 인기를 얻으며 급성장, 9월 현재 순방문자수는 680만 명을 넘어서고 있으며, 페이지뷰는 3억 5,000만을 넘어섰다.

2009년 7월 17일 상장에 성공, 13억엔의 자금을 새롭게 마련하였으며, 부수적으로 상장 기업이라는 사회적 신뢰를 얻었고, 여성에 편중된 이용자를 남성으로 확대와 인재 확보에도 커다란 도움이 될 것이다.

새롭게 마련한 자금으로 COOKPAD는 음식에 한정하지 않고, 요리를 즐겁게 만드는 것과 관련된 모든 영역의 기술 분야에 투자해 나갈 것이라고 한다.

올해 COOKPAD를 방문하여 사노CEO로부터 COOKPAD의 기술에 대한 생각을 물었을 때,

테크놀로지는 요리를 즐겁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

인터넷 기술 자체도 아직 1%도 실현되지 않은 상태이고 앞으로 좀 더 다양한 것들이 인터넷과 연결되지 않겠는가? 삼성 등 모바일 업체들이 굉장한 단말기들을 만들어 내고 있는데 그런 것들이 인터넷과 자연스럽게 연결된다면 지금 이상의 대단한 일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며, 요리를 즐겁게 하려면 인터넷을 축으로 하는 기술이 정말 중요할 것이다.

COOKPAD는 루비온레일을 사용하고 있는데 세계적으로도 루비온레일을 사용하는 서비스 중에서 6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한다.

인간의 생활이 있고, 그 생활 속에서 어떻게 하면 요리를 하는 것이 즐거워지는 계기를 만들까 고민할 때, 그곳에는 기술이 있고, 그 기술을 이용하여 요리를 어떻게 하면 좀 더 즐겁게 만들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되는데 지금까지 불가능했던 일을 기술로서 가능하게 하는 테크놀로지 기업으로서 성장하고자 하는 마음이 강하다.

구글은 정보가 있고, 기술을 사용하여 그 정보를 정리하여 유저에게 제공한다며, COOKPAD는 요리가 있고, 기술을 사용하여 요리하는 것을 점 더 즐겁게 만드는 계기를 유저에게 제공하고자 한다.

전 세계 30억 세대가 요리라는 주제로 다양한 방면에서 COOKPAD을 이용할 수 있기를 바라는 사노 대표의 꿈이 이루어진다면 아마존 이상의 기업이 되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이다.

COOKPAD는 2009년 4월 결산에서 매출 10억 엔, 영업이익 4억 1천만 엔, 경상이익 4억 1천만 엔을 기록하였으며, 2009년 10월 현재 주가총액 312억 엔이다.


2009/04/21 - [인터뷰] - 일본의 키친을 책임지는 COOKPAD 방문
2008/08/11 - [일본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 - 요리는 인기순이 아니다 - COOKPAD -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