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은 일본의 시민 참가형 미디어가 붕괴한 한해로 기록될 것 같다.

한때 일본 언론의 화려한 주목을 받으며 등장하였던 오마이뉴스 재팬이 서비스 초창기부터 좌충우돌하다 결국 2009년 4월에 서비스를 중지하였는데, 그 뒤를 이어 일본의 시민 참가형 미디어 사이트들이 줄줄이 서비스를 중지하면서 시민 기자 기반의 미디어가 붕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TSUKASA

시민기자에 의한 뉴스 사이트를 표방하면 2005년에 출발하였던 츠카사넷신문은 11월 말에 서비스를 일시 중지한다고 발표하였다.

서비스 개선과 향상을 위해 일시 중지한다고 발표하고 있지만, 언제 다시 시작한다는 것은 미정이어서 과연 츠카사넷신문이 다시 부활하지 의문시되고 있다.

관련글
ツカサネット新聞も「休止」 「市民記者」存続に危機感
츠카사넷신문도 "휴간" "시민기자"존속의 위기감


오마이뉴스와 츠카사넷신문에 이어 일본 시민 미디어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JANJAN서비스 축소를 발표하여 커다란 충격을 주고 있다.


JANJAN

"시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의 미디어"를 표방하며 2003년에 창간한 JANJAN은 수년간 일본 시민 미디어의 대표적인 존재로서 역할을 하여 왔지만, 자체 수익 모델의 부재로 대규모 조정을 거쳐 서비스를 대폭 축소하게 되었다고 한다.

관련글
インターネット新聞「JANJAN」が事実上終焉
인터넷신문 "JANJAN"은 사실상 종언

JANJAN의 모회사로 JANJAN의 연간 운영비 3억 엔의 대부분을 제공하였던 후지소프트가 리먼 쇼크로 인한 경영부담을 줄이기 위해 JANJAN에 대한 지원을 줄인 것으로 추측되며, 20여 명이었던 직원은 1명으로 줄이고, 한국의 올블로그와 같은 메타블로그 형태로 운영될 것 같다.


시민 기자에 의한 일본의 시민 참가형 미디어는 기존 언론과 블로그 사이에 끼여 존재 가치를 살리지 못하였고, 또 수익 모델의 부재로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었는데, 리먼 쇼크로 시작된 이번 경제 불황의 여파는 결국 일본 시민 참가형 미디어의 붕괴로 이어졌다고 보인다.

대체로 블로그가 일찍 정착된 일본에서 오마이뉴스가 자리 잡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는데, 그것은 오마이뉴스에 국한된 것이 아닌 모든 시민 참가형 미디어에도 해당되는 상황이 되고 말았다.

이미 일본 최대의 소셜북마크 서비스인 Hatena 북마크가 미디어로서 그 기능을 확대해 나가고 있고, 포털사이트였던 라이브도어도 메타블로그와 같은 블로그 포털로서 그 역할을 집중하고 있어, 앞으로도 시민 참가형 미디어 사이트가 성장하기에는 쉽지 않을 것 같다.

이와 같은 상황은 오마이뉴스로 대표되는 시민 참가형 미디어가 일찍 자리 잡은 한국도 비슷한 상황이 아닌가 싶다.


2009/04/27 - [일본 인터넷 이야기] - 오마이뉴스 재팬이 폐쇄되는 날 열린 블로거 이벤트 "인터넷이 선거를 바꿀까?"
2008/08/17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오마이뉴스 재팬은 어디로 가나?
2007/03/31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일본에서 활약중인 한국계 인터넷 기업들
2006/08/28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오마이뉴스 재팬 오픈
2006/07/10 - [일본 한국 관련 이야기] - 소박한 의문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