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는 일본 최대의 여행 사이트 라쿠텐 트래벌은 일본 관광객의 한국 방문 확대를 위한 공동협업 추진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양사는 2008년부터 함께 일하고 있어, 이번 협약 체결로 3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2009년 일본 관광객의 한국 방문은 처음으로 300만 명을 넘어섰으며. 한국관광공사는 서울뿐만 아니고 지방 도시의 관광 자원을 개발하고 교통수단을 정비하면서 외국 관광객의 지방 유도를 꾀하고 있다.

이번 양사의 협약 내용은 아래와 같다.

- 한국관광공사와 라쿠텐 트래벌은 상호 협력하여 개별자유여행자(FIT : Foreign Independent Travel) 대상 양질의 여행 상품을 기획, 판매하여 일본인 관광객의 방한 증진에 노력한다.

- 한국관광공사는 라쿠텐 트래벌과 여행 상품의 기획에 필요한 관광 콘텐츠를 제공하고, 일본어 웹사이트를 통해 공동 홍보와 마케팅을 전개한다.

- 라쿠텐 트래벌은 자사 회원 및 라쿠텐 그룹 매체를 적극적으로 활용, 한국 여행 상품의 판매 촉진에 노력한다.

- 그 외 상세한 부분에 대해서는 실무자간 협의를 통해서 결정한다.

구체적인 내용보다는 대략적인 개괄만 표시하고 있어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관광객 확대를 꾀할지 모르겠지만, 일본 최대의 쇼핑몰과 인터넷 은행, 증권 등을 운영하는 라쿠텐 그룹의 주요 서비스인 라쿠텐 트래벌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어 제대로 된 콘텐츠만 개발된다면 큰 효과가 기대된다.

계약 체결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이참 사장은 "2010부터 2012년은 한국 방문의 해로 한국 전체가 리조트, 테마파크처럼 되어 있고, 새롭게 오픈하는 백제 문화 단지, F1 그랑프리, 부산 불꽃놀이 대회 등 새로운 관광 콘텐츠를 준비하였다. 또 관광객의 반 이상이 개별자유여행을 선호, 그런 관광객을 위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방의 다양한 매력을 체험할 수 있는 공동 캠페인을 전개하는데 큰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혀 지방 콘텐츠와 개별자유여행자에 기대하고 모습이다.

한류가 일본 속에 뿌리를 내리고 있고, 이와 같은 일본 유명 사이트와의 제휴를 통해 많은 관광객이 한국을 다녀가는 것도 좋지만 직접 가지 않아도 한국을 알고자 하는 일본인이 한국의 다양한 문화와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사이트 개발과 한국 관광 상품을 언제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아이폰 무료앱 등의 개발도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그리고 한국의 대외적인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 영사관의 홈페이지도 일본 인터넷 환경에 맞게 어떻게 제대로 만들 수 없을까 하는 아쉬움도 든다.


관련글
2008/08/01 - [살아가는 이야기] - 주일 한국 대사관(영사관) 찾아가기 어렵다.


Posted by 오픈검색

 
NEMOLAB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