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언론과 학계에서 활약하는 재일동포는 많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재일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도쿄대교수가 되었으며,  아침까지 생TV에 출연하여 확실한 어조로 풍부한 지식을 바탕으로 논조를 펼치는 재일동포 강 상중 (姜 尚中)씨가 가장 존경과 각광을 받고 있지 않나 싶다.

이번에 강 상중씨가 쓴 "애국의 작법(愛国の作法)"이 최근 창간된 아사히신쇼(朝日新書)의 첫번째 책(001)으로 출간되었다.

愛国の作法
愛国の作法
posted with amazlet on 06.11.12
姜 尚中
朝日新聞社
売り上げランキング: 33467
おすすめ度の平均: 4.5
4 理系より論理的な返歌ともいえる書
5 好感のもてる好著だと思います。今こそ一読すべき本です











『愛国の作法』を書くということ-姜尚中氏がオーマイニュースとインタビュー

『애국의 작법』을 적는다는 것은- 강 상중씨가 오마이뉴스와 인터뷰
〈愛国〉という言葉は必要かも知れないけれど、『それは役割を終えていくのではないか』と思ったことを書きたかった。それで役割を終えた先に東北アジアというのが見えてくるのではないかという考えに至りました。東北アジアとは、『コモンハウス』(共同の家)という考え方
(애국)이라는 단어는 필요할지 모르겠지마, 『그것은 역활을 끝내가고 있지 않을까 ? 』라고 생각한 것을 써보고 싶었다. 그래서 역활을 끝낸 뒤에는 동북아시아라는 것이 보이게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까지 미치게 되었습니다. 동북아시아라는 것은, 『KommonHouse』(공동의 집)이라는 생각

韓国のオーマイニュースと同じことをしていてはダメだろう. ただ、日本では新聞への信頼性はあっても現実に読まれていないという状況があり、日本のオーマイニュースは踏み込んでいけるのではないか。市民記者ともオンラインだけでなく、こういった顔を合わせるオフラインのつながりを充実させていくことが大切だと思う
한국의 오마이뉴스와 같은 방법으로 해서는 안되지 않을까. 다만, 일본에서는 신문에 대한 신뢰성은 있지만 현실적으로 읽혀지지 않은 상황이므로, 일본의 오마이뉴스는 좀더 적극적으로 다가갈수 있지 않을까. 시민기자와도 온라인뿐만 아니라, 이러한 얼굴을 마주할수 있는 오프라인의 교류를 충실하여 가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강인한 어조와 해박한 지식, 그리고 일본이 자랑하는 최고의 대학인 도쿄대 교수라는 점에서 일본사회에서도 한수 접어주는 강 상중씨는 여성팬도 많다고 하니 배 용준(욘사마)씨의 강력한 라이벌이 아닐까 싶다.


많은 책을 내고, 다양한 언론에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 매체(개인 홈페이지나 블로그)를 통한  활동이 없다는 점이 좀 아쉬운 부분이다, 특히 동북아시아 공동의 집(東北アジア共同の家)이라는 내용에 대해서는 주변의 많은 국가와 민족, 그리고 사상이 복합적으로 관련된 문제이므로 인터넷이라는 넓게 오픈된 도구를 통해 보다 활발한 의견 교환과 연구가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강 상중씨의 "동북아시아 공동의 집을 위하여" 발표문중에서
동북아시아 공동의 집이라고 하는 구상은, 이러한 남북한간 및 동북아시아의 대립과 긴장을 완화하고, 다극적인 신뢰양성의 네트워크를 살리면서 다국적인 집단안정보장기구의 창설을 기반으로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창조하려는 프로젝트입니다


관련글
재일 ?

신고
Posted by 오픈검색

 
ONEPLUSONE.ASIA

티스토리 툴바